> 사회 > 재난

박능후 "내년까지 코로나 치료제·백신 개발…임상시험 천억원 이상 긴급지원"

  • 기사입력 : 2020년06월03일 10:42
  • 최종수정 : 2020년06월03일 10: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역량을 결집해 연내 치료제를 확보하고 내년에는 백신을 개발하겠다고 3일 밝혔다. 올 하반기 중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임상시험에 필요한 비용 1000억원 이상을 긴급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세계 최초가 아니더라도 국가 책임하에 끝까지 개발해 코로나19를 추후 바이오헬스 산업 도약 기지로 삼겠다는 전략이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3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단 3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6.03 yooksa@newspim.com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단' 제3차 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박능후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연내 치료제를 확보하고 내년까지 백신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해당 기업에 전폭적인 지원을 실시할 것"이라며 "국내 기업, 대학, 연구소, 병원과 정부의 역량을 총결집하겠다"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어 "백신을 최대한 신속히 개발해 바라건대 세계 최초가 되도록 할 것"이라며 "세계 최초가 아니더라도 국가 책임하에 끝까지 개발해 코로나19를 우리나라 바이오헬스산업 전략 기지로 삼겠다"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발표한 3차 추가경정예산에서 올 하반기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임상시험에 1000억원 이상을 긴급지원할 예정이다.

박 장관은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올 하반기 중 임상시험 실시에 필요한 비용 1000억원 이상을 긴급지원할 것"이라며 "방역 대응 강화에 필요한 필수방역물품 비축 확대, 국산 의료기기 경쟁력 강화, 해외 치료제 백신 수급 확보, 중장기 감염병 연구 강화 등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