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선택 2020] 비례 3석 국민의당 "아쉽지만 초심 흔들리지 않겠다"

최연숙·이태규·권은희만 당선...득표율 6.7%

  • 기사입력 : 2020년04월16일 14:34
  • 최종수정 : 2020년04월16일 14: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안철수 대표가 이끄는 국민의당이 4·15 총선 결과를 두고 16일 "포퓰리즘 정치의 민낯을 깨뜨리지 못해 아쉽지만, 국민의 선택과 판단을 존중한다"고 평했다.

국민의당은 4·15 총선에서 6.7%의 득표율을 얻으면서 비례대표 3석이라는 아쉬운 성적표를 받았다. 최연숙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간호부원장, 이태규 전 의원, 권은희 의원 등이 비례대표로 당선됐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가 종료된 지난 15일 서울 마포구 국민의당 당사에서 이태규 국민의당 총괄선대본부장을 비롯한 국민의당 관계자들이 출구조사 결과 방송을 지켜보고 있다. 2020.04.15 dlsgur9757@newspim.com

이태규 국민의당 선거대책본부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당은 이번 선거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더욱 정진해 안철수 대표가 약속한 현장 중심의 정치, 말과 행동이 같은 언행일치 정치를 통해 새로운 정치의 모습을 보여드리는 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창당 두 달여 만에 거대 양당과 당당하게 어깨를 겨루며 망국적인 이념과 진영정치 극복을 당당하게 호소한 것은 비록 뜻을 이루지는 못했지만 역사의 진일보를 향한 의미 있는 도전이었다"라고 자평했다.

아울러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 "거대 여당이 되었다고 지난번처럼 누더기 선거법과 문제 많은 공수처법을 힘으로 밀어붙이는 국정운영을 반복한다면, 정국 경색과 정치 실종을 가져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야권을 향해서는 "지난 3년간 정부여당의 폭정과 무능을 생각할 때 야권이 참패한 것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대안세력으로 인정받지 못한 핵심원인은 혁신의 부재에 있다"고 지적했다.

이 본부장은 그러면서 "국민의당의 초심은 결코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며 "저희가 가는 길이 어렵고 험난하더라도 굳건하게 실용적 중도의 길을 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안철수 대표는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민심이 곧 천심이다. 국민의 선택과 결정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면서 "진정성을 가지고 더 낮은 자세로 국민 삶의 현장으로 다가가겠다"고 덧붙였다.

sunj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