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기준 3일 발표…종부세 대상자 제외 유력

기사입력 : 2020년04월02일 22:35

최종수정 : 2020년04월03일 15:23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정부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 선정 기준을 오는 3일 발표한다. 종합부동산세 대상자는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진다.

정부는 2일 세종청사에서 재난지원금 지급 기준 관련 관계부처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었다.

일정 금액 이상의 부동산이나 금융자산 등 재산 보유자들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하는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종부세 대상자들은 제외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긴급재난지원금은 건강보험료 납부액을 주된 기준으로 하되 가계금융복지조사와 가계동향, 중위소득으로 보완한다. 소득하위 70%는 중위소득 150% 이내로 수렴할 가능성이 크다.

중위소득 150%는 1인가구 기준 264만 원, 2인가구는 449만 원, 3인가구는 581만 원, 4인가구는 712만 원 수준이다.

앞서 정부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어려운 국민들을 위해 전체 가구의 70%에 최대 100만 원씩 긴급재난지원금을 주기로 결정했다. 다만 정부는 소득 하위 70%라고 해도 재산이 많은 사람이 받는 것은 곤란하다고 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월 30일 청와대에서 제3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hoa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대법, '임금피크제 위법' 첫 판단…산업·노동계 줄소송 예고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대법원이 특정 나이가 지나면 임금을 차등 지급하는 '임금피크제'가 연령에 따른 차별을 금지한 현행법에 어긋나 무효라는 첫 판례를 내놓으면서 산업계와 노동계 등에 큰 파장이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대법원 1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26일 오전 10시 퇴직자 A씨가 한국전자기술연구원을 상대로 제기한 임금 등 청구 소송 상고심 선고기일을 열고 원고 승소 판결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 2022-05-26 13:54
사진
원희룡 '청년 원가주택' 난관…"천문학적 비용에 재건축 규제까지"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던 '청년 원가주택', '역세권 첫집' 사전청약을 조기에 추진하겠다고 밝혔지만 업계에서는 우려섞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윤 대통령의 '청년 원가주택'은 30년 후 비용이 2000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돼 대선 전부터 '포퓰리즘' 공약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또한 '역세권 첫집'은 민간 재건축사업 활성화를 전제로 하고 있는데 실제로는 재건축 정밀안전진단 완화도 진행되지 않아서 시작 전부터 '난관'에 봉착한 상태다. 2022-05-26 06:0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