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지난해 여수광양항 총물동량 '3억1100만t' 기록

수출입물동량 국내 1위로 수출입 관문항 위상 제고

  • 기사입력 : 2020년01월23일 10:48
  • 최종수정 : 2020년01월23일 10: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양=뉴스핌] 박우훈 기자 = 여수광양항만공사(이하 공사)는 지난해 여수·광양항의 총물동량을 집계한 결과 3억1100만t으로 항만물동량 최고 기록을 갱신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2018년 3억300만t과 비교해 2.6% 증가한 것으로 국내 주요 항만 중 증가율 1위를 기록했다. 

특히 수출입물동량은 2억3000만을 처리해 국내 1위 자리를 지키면서 국내 수출입 관문항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굳건히 했다고 공사 측은 설명했다. 다만 컨테이너물동량은 238만TEU를 처리해 전년대비 1.3% 감소했다.

[광양=뉴스핌] 박우훈 기자 =여수광양항만공사 전경 [사진=항만공사] 2020.01.23 wh7112@newspim.com

공사 측은 컨테이너 물류 특성상 정시성을 중요시하는 선사별 민감도가 예년에 비해 증가한데다 원양항로 기항서비스 부족, 취약한 배후 산업여건에 따른 물동량 창출 한계 등으로 인한 기항 서비스 이탈이 주요 원인인 것으로 분석했다. 

이에 공사는 컨테이너 화물 감소 위기대응 관리에 집중하고,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기 위해 배후부지 확보 및 기업 유치에 더욱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광양만권 주력 산업인 석유화학, 철강 관련 화물 등 지역산업에 대한 항만 지원 기능을 확대하고, 물류 서비스 편의성 제고 등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초점을 둘 계획이다. 

차민식 사장은 "제2석유화학부두 건설 등 미래 신성장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는 등 올해 목표 총물동량 3억2000만t(컨테이너 243만TEU 포함)을 반드시 달성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지역사회와의 동반성장 기틀을 더욱 다지고, 나아가 국민경제 발전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wh711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