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하태경 "안철수 정계복귀 열렬히 환영…文정권 심판 큰 역할 기대"

"安 '새 정치' 지금도 유효…현 시점 文정권이 신적폐"
"文정권 심판에 공감대…연대 충분히 가능할 것"
"한국당, '유승민 3원칙' 수용 않으면 통합‧연대 없어"

  • 기사입력 : 2020년01월02일 11:11
  • 최종수정 : 2020년01월29일 11: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창당준비위원장이 2일 "정계복귀를 선언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를 열렬히 환영한다"고 밝혔다.

하 창준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 의원회관에서 열린 비전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안 전 대표가 문재인 정부 심판에 큰 역할을 해줄 것이라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창당준비위원장이 지난달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창당준비위원회 제6차 비전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2.26 kilroy023@newspim.com

하 창준위원장은 이어 "안 전 대표가 추구했던 새정치의 가치는 지금도 유효하다"며 "현 시점에 있어서는 한국 정치가 새로워지기 위해서는 문재인 정권이라는 신적폐 정치를 심판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했다.

하 창준위원장은 '안 전 대표에게 합류 요청할 계획이 있는가'라는 물음에 "새보수당 창당 일정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다. 계획대로 5일에 창당한다"면서 "안 전 대표가 귀국 의지 정도 밝힌 상태다. 어떤 협력 관계를 가져갈지는 안 전 대표가 조금 더 구체적인 계획을 밝힌 뒤에 말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하 창준위원자은 아울러 "문 정부 심판에는 공감할 것이라 본다. 또 새보수당이 내세우는 중도보수 기치를 안 전 대표가 굳이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 보기 때문에 충분히 연대가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 이후 재점화한 보수통합에 대해 '유승민 3원칙'이 전제라는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하 창준위원장은 "한국당이 보수통합 이야기를 하는데 국민들이 바라는 것은 보수의 개혁이다. 극보수가 아니라 중도보수가 대한민국을 이끌어나가기를 바라고 있다"며 "안 전 대표의 귀국과 함께 황 대표도 한국당의 중도보수로의 개혁에 대해 조금 더 선명하고 강하게 천명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하 창준위원장은 그러면서 "통합에 대한 우리 입장은 변함없다"며 "'유승민 3원칙'을 수용하지 않으면 통합도 연대도 없다. 모든 통합연대 논의의 출발이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유 전 대표는 ▲탄핵의 강을 건너고 ▲개혁보수의 길로 나아가며 ▲낡은 집을 허물고 새 집을 지어야 한다 등 보수 재건을 위한 3가지 원칙을 제시한 바 있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