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6/28 중국증시종합] 미중 무역 전쟁 우려, 상하이 지수 0.93%↓

  • 기사입력 : 2018년06월28일 16:59
  • 최종수정 : 2018년06월28일 16: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상하이종합지수 2786.9 (-26.28, -0.93%)
선전성분지수 9071.73 (-96.93, -1.06%)
창업판지수 1543.66 (-2.57, -0.17%)

[서울=뉴스핌] 황세원 기자=28일 상하이지수는 미중 무역 전쟁, 위안화 약세 전망으로 4일 연속 하락장을 이어갔다.

28일 상하이지수는 전일 대비 0.47% 하락한 2786.9로 장을 시작해 부진한 흐름을 이어가다 2786.9에 장을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전일 대비 1.06% 하락한 9071.73을 기록했으며 창업판지수는 전일 대비 0.17% 내린 1543.66으로 장을 마쳤다.

미중 무역 갈등 장기화 우려, 위안화 약세 전망 등 대내외 리스크가 중국 증시 하방 압력을 키우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 등 미국 매체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성명을 통해 기존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 권한을 강화하는 의회 입법에 힘을 실어 주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사실상 중국 기업의 미국 첨단 기업 투자 제한 조치를 철회한 것으로 해석되지만 시장 우려는 여전하다.

현지 유력 매체 왕이차이징(網易財經)은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 자본 투자 제한 철회에도 불구하고 백악관 참모들은 미국의 대중 강경 노선이 그대로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며 “앞서 미국이 발표한 관세 발효 시점 전에 양국이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고 보도했다.

지난 16일 미국은 500억 달러 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 명단을 확정했다. 이 중 340억 달러 상당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7월 6일부터 관세가 부과된다.

위안화 가치 하락세도 지속됐다. 28일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은 전 거래일 기준가인 6.5569위안 대비 0.596% 오른(위안화 가치 하락) 6.596위안에 고시됐다.

중국 당국이 유동성 경색 우려를 누그러뜨리기 위해 최근 일부 은행에 대한 지급준비율(지준율)을 인하한 가운데, 일각에서는 지준율 인하가 위안화 약세를 부추길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위안화 약세 장기화는 트럼프 행정부의 폭탄 관세를 더욱 부추길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된다.

28일 상하이종합지수 추이<사진 = 텐센트재경>

 

28일 선전성분지수 추이<사진 = 텐센트재경>

 

mshwangs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