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당신의 행복을 위한 '신경끄기 기술' 5가지

  • 기사입력 : 2018년01월04일 10:52
  • 최종수정 : 2018년01월04일 10: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최원진 기자] 우리는 살면서 다양한 사람을 만나고, 이런저런 말을 듣습니다. 인간관계에서 오는 스트레스는 그 어떤 것보다 우리를 힘들게 하죠. 미국의 창업전문가이자 베스트셀러 작가 수지 무어는 사람들의 생각 없는 말에 귀 기울이지 말라고 조언합니다.

어느 날 수지 무어는 친구 젬마가 잔뜩 화가 난 채 전화가 왔다고 합니다. 젬마는 다른 학부모가 자신에게 아들 헤어스타일을 바꾸라며, 가정교육 방식도 틀렸다고 지적했다는데요. 수지 무어는 "왜 화가 났어?"라고 물었고, 친구는 "우리 아들 헤어스타일에 문제가 없으니까! 그 여자가 내 가정교육에 대해 아는 게 뭐야? 너무 화나"라고 답했습니다. 

여러분도 이런 비슷한 상황 겪으신 적 있으시죠? 어떤 사람들은 상대방이 느낄 감정이나 생각을 고려하지 않고 말합니다. 하나하나 감정적으로 대응하다 보면 속에 골병나는 건 여러분이죠. 수지 무어는 "신경 쓰지 않는 게 상책"이라며 마음을 다스리는 방법 6가지를 소개했습니다.

1. 자기 일에만 집중해라

남을 자신과 비교하거나, 남의 시선을 신경 쓰는 당신. 혹시 SNS를 하진 않나요? 신경 쓰이는 계정을 '언팔로우' 하세요. 힘들게 하는 사람이나 SNS 계정은 멀리하고 자기 일에 집중하세요. 직장, 저축, 가족, 건강 등 자신에게 투자할 시간은 많습니다. 결국, 가장 중요한 건 다른 사람들의 평판이 아니라 자신의 행복이니까요.

2. 개인적으로 받아들이지 마라

베스트셀러 작가 돈 미겔 루이즈는 자기계발서 'The Four Agreements'에서 '당신 주변에 일어나는 그 어떤 일도 개인적으로 받아들이지 마라. 다른 사람이 하는 일은 당신 때문이 아니다. 그들 때문이다'라고 조언하는데요. 만약 어떤 사람이 당신에게 무례한 말을 한다면? 이렇게 생각하세요.

'나는 기분 좋을 때 남에게 이런 말을 할까? 아니지. 분명히 이사람은 오늘 힘든 하루를 보냈을 거야. 안됐다. 무시하자.'

별것 아닌 것 같지만 이렇게 모든 일을 객관적으로 해석하다 보면 사람 때문에 스트레스받을 일이 없을 겁니다.

3. 당신도 남에 대한 관심을 꺼라

'그거 알아? A가 남자친구 몰래 소개팅을 했대.'
'B 페이스북을 보니까 최근에 여행 갔다 온 거 같은데. 넌 몰랐어?'
'C는 여자친구랑 헤어졌나 봐. 왜 헤어졌대?'

친구들이나 지인들에게 이런저런 말을 듣는 당신. 평소엔 신경 쓰지 않다가도 이런 말을 들으면 관심이 갑니다. 근데 왜 관심을 가져야 할까요? 이런 뒷말은 듣기는 흥미롭고, 즐겁겠지만 결코 당신에게 이롭지 않습니다. 소문, 뒷말하는 친구를 멀리하세요. 신경 쓰지 않으려면 당신도 남에 대한 쓸데없는 관심을 꺼야 합니다.

4. 확대해석하지 마라

"난 뚱뚱한 사람은 그냥 게으른 사람 같아."

이성 친구가 문득 이런 말을 흘렸다면? 몸매에 자신이 없는 사람은 내색은 안 하지만 상처를 받기도 합니다. 왜 상처가 될까요? 상대방은 아무 생각 없이 한 말이지만 개인적으로 받아들이고, '혹시 나에 대해서도 그렇게 생각할까?' 확대해석을 합니다. 생각 없이 뱉은 상대방의 말은 당신도 생각 없이 들으세요. 당신에게 한 말이 아니니까요.

5. 싫을 땐 거절해라

당신에게 만나서 밥 먹자고 제안한 친구. 당신은 주말에 쉬고 싶지만, 친구가 마음이 상할까 꾸역꾸역 약속장소로 향하는데요. 수지 무어는 거절할 땐 거절하라고 조언합니다. 누군가의 눈치를 보느라 억지로 하는 말과 행동은 자신의 정신건강에 해롭기 때문이죠. 오히려 당신이 이런 거절을 하면 친구로부터 존중과 이해를 얻을 겁니다.

[뉴스핌 Newspim] 최원진 기자 (wonjc6@newspim.com)·출처(susie-moore.com, 게티이미지뱅크)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