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정치 국회·정당

속보

더보기

[박근혜 특사] 윤석열 "朴 사면, 이석기·한명숙 연결해 생각 안해"

기사입력 : 2021년12월24일 16:26

최종수정 : 2021년12월24일 16:27

2030 지지율 하락엔 "선수, 전광판 보지 않는다"
"배우자 직접 사과 검토?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

[서울=뉴스핌] 김은지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과 관련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 가석방 출소, 한명숙 전 국무총리 복권과 연결해 생각하고 싶지 않다"는 기존 입장을 견지했다.

윤 후보는 24일 오후 고아권익연대 봉사활동을 마친 후 기자들을 만나 "두 사람과 박 전 대통령의 사면을 연결 지어선 안된다고 했지만 당에선 다른 목소리가 나온다. 이명박 전 대통령을 사면하지 않은 것을 두고는 이간계라는 지적이 나온다"는 질문에 이와 같이 답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국정농단 사건 등으로 수감 중 24일 특별사면이 발표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21.12.24 leehs@newspim.com

윤 후보는 이날 오전에도 박 전 대통령의 사면이 '이석기, 한명숙 구하기'에 대한 반발을 없애기 위한 것이 아니냔 일각의 주장에 대해 "박 전 대통령 사면 문제를 이 전 의원, 한 전 총리에 대한 조치와 연결해서 생각하는 것은 마땅치 않다"고 반응했다.

윤 후보는 이 전 대통령을 사면하지 않은 것에 대해 '이간계'라는 지적이 나오는 데 대해서도 별도의 답을 내놓지 않았다. 

이날 홍준표 의원이 박 전 대통령의 사면 문제를 여권의 이간계로 규정하고 적극 대처를 요청한 데 이어 김용태 최고위원도 "같은 날 내란음모 혐의의 이 전 의원의 가석방 결정과 박 전 대통령 사면을 연계했다는 점에서 문재인 정부의 잔인함을 느낀다"고 지적한 바 있다.  

또한 박 전 대통령의 사면 소식 발표 직후 국민의힘은 이양수 선대위 수석대변인 명의 논평을 통해 "(한 전 총리의 복권이 이뤄진 것은) 국민무시와 법치파괴의 기억까지 지울 수는 없다"고 일갈을 했던 상황이다.

이어 "재판을 통해 엄중한 법의 판단이 내려진 한명숙 전 총리에 대해, 결국 이 정권이 정치적 면죄부를 줬다"며 "임기 내내 이어졌던 눈물겨운 '한명숙 대모(大母) 구하기'에 종지부를 찍는 안하무인의 결정체"라고 비판했다.

원일희 선대위 대변인도 "이석기 전 의원은 단 한 번도 저지른 범죄행위를 반성하거나 '난 주사파가 아니다'라고 부인한 적이 없다"며 "이석기는 가석방의 조건인 전자발찌 착용도 거부했다고 한다. 대한민국 체제 자체를 부정하는데 (이 전 의원이) 가석방 조건 따위를 거들떠볼 리가 없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풀려난 이석기와 풀어준 문재인 대통령 그리고 시즌2 이재명 후보를 바라보는 국민은 '자유민주주의' 가치가 지켜질지, 불안한 심정을 감추지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국정농단 사건 등으로 수감 중 24일 특별사면이 발표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기 위해 브리핑실로 들어서고 있다. 2021.12.24 leehs@newspim.com

한편 윤 후보는 앞선 호남 민생 탐방서 이어진 실언에 대해서는 "9가지가 달라도 정권교체라는 한 가지만 같은 생각이면 모두 함께 힘을 합쳐 동행하고 정권교체를 하겠다고 말씀을 드렸다. 제가 입당할 당시 국민의힘이 이 9가지를 다 포용하기엔 미흡한 점이 있기 때문에 제가 '부득이'라고 말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9가지 생각이 다른 분들도, 가급적 우리와 많이 함께할 수 있도록 당의 혁신, 선거운동 과정을 통해서 국민의힘 외연 확장을 더 이루겠다 하는 그런 말"이라고 덧붙였다.

"20대 지지율이 크게 줄었다는 여론조사가 나오는데, 돌리기 위한 방안이 있는가"란 질문에는 "경기장의 선수는 전광판을 보지 않는다는 말씀을 드렸다"면서 "우리 선대위에서 여러 자료를 잘 분석해 정권교체에 필요한 전략과 방안을 만들 것"이라 답했다.

같은 날 임태희 선대위 총괄상황본부장이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여러 의혹에 대해 직접 사과할지를 놓고 내부 검토 중에 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서는 "그 내용은 무슨 말인지 잘 모르겠다. 당사에 돌아가니 무슨 말인지 물어보겠다"고 답했다. 

kimej@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5.3% 취임 후 또 최저치...이유는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5.3%로 2주 연속 하락하며 취임 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5~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45.3%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조사 대비 2.3%p 하락한 수치다. 2022-06-29 06:00
사진
조유나양 부모 실종전 '99% 폭락 루나코인' 검색했다 [완도=뉴스핌] 전경훈 기자 = '제주 한 달 살기 체험'을 신청한 뒤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의 부모가 실종전 1주일 만에 99% 폭락한 루나 코인을 검색한 사실이 경찰 수사에서 확인됐다. 29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압수영장을 집행해 지난달 조양 부모의 포털사이트 활동 이력을 분석한 결과 루나 코인과 수면제·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인터넷 검색을 한 내역도 파악됐다. 루나 코인 등을 검색한 시기는 조 양 일가족이 실종된 지난달 30일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2022-06-29 12:29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