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단독] 국민의당, 오늘 대선 공천관리위 출범...안철수 출마선언 '임박'

安, 국민의힘 후보 선출일 11월 5일 이전 등판할 듯
대선기획단·공관위 이어 안철수 캠프도 출범 '예열'

  • 기사입력 : 2021년10월12일 05:00
  • 최종수정 : 2021년10월12일 05: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지 기자 = 국민의당이 12일 중앙당 대선 공천관리위원회를 꾸린다. 공관위가 출범 후 후보자 접수, 경선 일정, 선거관리위원회 출범 등의 절차가 이어진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정의당에 이어 또 다른 원내정당인 국민의당도 대선모드 전환에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이에 따라 안철수 대표의 대권 도전 선언이 조만간 이어질 전망이다.  

국민의당 대선기획단 관계자는 전날 기자와의 통화에서 "12일 최고위에서 공천관리위원회가 마련·구성이 되면 대선의 방향성, 경선 절차를 다 논의하게 된다"고 밝혔다.

국민의당은 이날 오후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열고 '공천관리위원회' 출범을 의결할 예정이다. 국민의당은 전날 대선기획단 회의를 열어 이 사안을 다음날 최고위에 상정키로 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지난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10.07 leehs@newspim.com

국민의당 중앙당대선기획단은 선거의 기본 전략을 수립하고 후보자 선출의 관련 규정을 검토·정비한다. 공천관리위원회의 설치 역시 대선기획단이 담당한다. 이에 따라 공천관리위원회는 앞으로 국민의당 당내 경선 후보들의 심사 역할을 맡게 되며 대선기획단과 공천관리위원회는 별개의 조직으로 움직이게 된다. 

앞선 관계자는 "공당(公黨)에서 안철수라는 상징적인 인물 외에 또 얼마든지 다른 인물이 있을 수도 있다. 기타 다른 후보도 선출 절차를 밟아야 하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 대한 논의를 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이 관계자는 "당 내부 경선 가능성도 있다"면서도 "현재로서는 깃발을 들고나오는 사람이 없고 안 대표도 아직까지는 (시기를 놓고) 숙고 중"이라고도 말했다. 

당의 움직임과 별개로 안철수 대선 캠프의 출범 역시 속도를 내야 하는 상황이다.

당 내부에서는 대선기획단에 이어 공천관리위원회 설치를 마무리하면 안 대표의 캠프 구성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안 대표가 출마 시점에 대한 숙고를 이어갈 뿐 출마 의지는 굳혔기 때문에 빠른 결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은 실정이다. 

반대로 정가에서는 안 대표가 당장의 대선 출마 선언을 하지 않는 것에 무게를 둬왔다.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출일인 11월 5일 이후 안 대표가 움직일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면서 11월 5일 이후부터 12월 중 대권 도전설에 무게가 쏠렸다. 

이 관계자는 또 "11월 5일 이후로 안 대표의 출마 시점이 넘어가지 않을 것 같다"며 "지금 빨리 출마 선언을 하라는 등판 요구는 있다. 대선 주자로서 리서치 조사도 받고 검증 대열 위로 올려야 하는데, 일단 공당으로서의 절차는 무시할 수가 없는 상황이다. 현재 당 대표직을 유지하고 있는 것도 있다"고 말했다.

안 대표에게 '11월 5일' 이전 출마 결단이 촉구되는 데는 "11월 5일 국민의힘 최종 후보가 선출되는 것과 맞물려있다. 후보가 선출되면 우리도 동시에 힘을 싣거나, 나름대로의 전략을 펼쳐야 하는데 어차피 안 대표도 출마 각오를 하고 있다면 우리가 준비되는대로 바로 출마 선언을 하는 게 맞다"고 설명했다.

국민의당 한 최고위원도 "아직 안 대표가 후보도 아니고 출마 선언도 하지 않았다. 어쨌든 저희가 공당이니까 당내 규정을 다 마련해놓고 조직까지 있어야 대선을 준비할 수 있는 거라 생각하면 될 것"이라며 안 대표가 출마 채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안 대표는 지난 8일 국민을 위한 미래 의료 토크콘서트 전 취재진을 만나 "(대선 출마는) 당내 대선기획단 논의 결과에 따라 맞는 방향으로 움직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대선 정국에 따라 국민의당은 당헌·당규상 규정된 대선 후보자 선출 규정 검토도 해야하는 상황이다. 장외의 야권 주자가 러브콜을 수락하는 등 복수의 대권 도전자가 있을 경우 이것의 수정이 불가피하다.

다만 현재 당대표인 안 대표가 단독 출마를 할 경우 '찬반'의 과정으로 넘어가게 되고 추가적인 당헌의 개정이 필요한 상황은 아니다. 이와 관련한 규정이 없기때문에 큰 제약을 받지 않는 것이다. 대신 열린 플랫폼으로 후보를 선출할 때는 당헌의 개정과 당규 신규 제정이 필요하다. 

한편 국민의당은 대통령 후보 입후보자에 대해 국민 압박면접 실행 등을 통해 철저한 후보 검증을 수행할 예정이다. 최종적으로는 국민의당 당원의 전 당원 투표를 통한 대통령 후보자 지명대회의 실행에 대해서 검토한다.  

kimej@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