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잠자는 소비깨웠다', 유니버셜 스튜디오개장 소비 대폭발

베이징 동부 경제 판도 지각 변동 꿈틀
외곽 6환 인근 상가 주택 임대료 급등

  • 기사입력 : 2021년09월22일 15:27
  • 최종수정 : 2021년09월22일 15: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눈깜짝할 사이에 1000위안을 썼다. 두명이  함께 참관해 입장표와 식사 놀이기구 한두개 이용했는데 하룻동안 웨이신 지갑에서 5000~6000 위안이 빠져나갔다'.

9월 20일 베이징 동쪽 퉁저우(通州)에 개장한 베이징 유니버셜 스튜디오(環球影城, 환츄잉청) 테마 파크가 올해 추석 연휴기간 중국 사회 최대의 화제로 떠올랐다. 한 유커는 자신의 SNS에 '유니버셜 스튜디오가 현금을 빨아들이는 마법의 성과 같다'고 소개했다.

쓰촨(四川)성 청두(成都) 등 타도시에서 온 유커의 경우 왕복 항공권에다 하루 호텔 숙박비를 지출하고, 테마파크 내에서 식사를 하고 기념품을 한두개 구입하면 2인 기준 금방 3000~4000위안이 추가된다. 코로나19 이전 왠만한 해외 여행 상품 보다 결코 작지않은 비용이다.

코로나19 때문에 해외 여행길이 꽁꽁 막힌데다 한국처럼 골프가 대중화돼 있지 않은 상황이어서 20년의 준비 끝에 문을 연 베이징 유니버셜 스튜디오는 올 추석 연휴 중국 중산층 이상 부자 유커들의 최대 여행 목적지가 됐다. 

여행 업계는 20일 유니버셜 스튜디오 전체 입장객중 베이징 현지 유커는 40% 이하이고 상하이와 선전 우한 청두 등 전국 각지에서 모여든 유커들이 60%를 넘었다고 밝혔다. 업계 전문가들은 베이징 유니버셜 스튜디오가 코로나19로 잠든 중국 여행 소비의 혼을 깨웠다고 말한다.

2016년 개장한 상하이 디즈니랜드는 누계 입장객 수가 2021년 중반 현재 총 8300만명, 전체 수입액은 400억 위안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상하이 디즈니가 상하이시 전체 GDP에 0.21% 증가 효과를 가져왔듯 유니버셜 스튜디오도 베이징 경제 성장에 상당한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사진=중앙TV 캡처]. 2021.09.22 chk@newspim.com

베이징 유니버셜 스튜디오 측은 매년 입장 유커가 1100만 명을 넘을 것으로 보고있다. 일각에서는 1500만 명에 근접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한편  유니버셜 스튜디오가 들어서면서 베이징 외곽인 6환(環) 순환도로 인근에 인접한 상가와 주택 임대료가 시내에 속하는 3환 안팎의 수준으로 치솟았다.

여행업계에 따르면 개장 당일인 9월 20일 인근 호텔 예약은 평소보다 10배나 늘어났다. 많은 유커들이 유니버셜 스튜디오 주변에서 1박을 하면서 주변 숙박 시설 검색도 3배 이상 증가했다. 입장표 가격은 평일 비수기 400여 위안에서 주말 또는 명절 성수기 700위안대 이지만 암표상이 기승을 부리면서 입장표 가격이 1000위안~2000위안 대에 거래됐다.     

베이징 퉁저우는 14.5계획기간(2021년~2025년) 유니버셜 스튜디오 개장을 계기로 대운하 인근 지역을 5A급 관광지로 만들고 일대에 농촌 문화 예술구와 민속 관광 단지등을 조성하기로 했다. 전문가들은 이로인해 베이징 동쪽의 지도가 몰라보게 바뀔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는다.

유니버셜 측이 발표한 총 투자액은 500억 위안이 넘는다. 2~3배의 투자 승수효과를 감안할 때 간접 투자 효과는 1500억 위안~2000억 위안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베이징 유니버셜 스튜디오는 세계에서 다섯번째로 건립된 것이다. 

현재 베이징 유니버셜 스튜디오의 종업원은 모두 1만 명이다. 테마 파크가 들어선데 따른 직간접 고용 효과는 6만~7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중국은 세계에서 테마 파크 유커수가 가장 많은 시장으로, 현재 전국에 걸쳐 약 3000개의 테마 파크가 영업을 하고 있다. 업계 통계에 따르면 중국의 테마 파크 관련 기업은 2021년 9월 현재 3만 3000개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