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르포] 자동차산업 메카에 닻 내린 수소차 비전, 현대차 HTWO 중국 광저우 공장에 가보니

  • 기사입력 : 2021년09월20일 17:23
  • 최종수정 : 2021년09월21일 11: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탄소중립의 강한 의지와 수소 사회를 향한 비전, 넓은 시장과 함께 신재생 친환경 에너지 분야에 대한 기업 친화적인 정부 정책이 현대차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이 중국 광저우(광둥성 성도)에 진출한 주된 이유입니다".

9월 15일 오전 광둥(廣東)성 광저우(廣州)시 황푸구 푸중로 사무실에서 만난 'HTWO 광저우'의 오승찬 법인장은 현대차가 광저우에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 사업의 닻을 내린 배경을 이렇게 설명했다. 오승찬 법인장은 2021년 1월 HTWO 광저우 법인 설립과 공장 착공은 HTWO 브랜드가 해외 진출하는 첫 사례라며 현대차 그룹이 그만큼 중국 수소차 시장을 중시한다는 반증이라고 설명했다.

오 법인장의 사무실 책상 앞쪽에는 광둥성의 수소 에너지에 대한 육성 의지를 반영하 듯 2021년 3월 HTWO의 광저우 현지 공장 기공식 때 광둥성 서기와 성장 두 지도자가 동시에 현장 행사에 참석한 사진이 눈길을 끌었다. 또 사무실 밖 복도에는 마치 휘발류차 내연기관과 비슷해 보이는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 실물 모델이 함께 전시돼 있었다.

현지 법인의 한 직원은 광둥성은 인구 1억 2600만 명으로 중국서 경제 규모와 인구가 모두 최대인 성이라며 이런 커다란 성의 성 서기와 성장이 동시에 한 기업 행사에 참석하는 것은 요즘으로서 흔치 않은 일이라고 귀뜸했다. 사무실에는 현대차 그룹 정의선 회장의 사진도 함께 걸려 있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현대차 그룹 HTWO 광저우 법인 오승찬 법인장이 2021년 9월 15일 광저우 황푸구 사무실에서 광저우 공장 건립 현황과 중국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 사업에 대한 최근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2021.09.20 chk@newspim.com

광둥성은 2020년 기준 자동차 생산량이 313만 대로 중국 31개 성시 중 가장 큰 자동차 시장이다. 이런 가운데 기후 변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응과 탄소중립 추진이 속도를 내면서 에너지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고 중국 자동차 산업에도 지각변동이 일어나고 있다.

자동차 산업은 20세기 석유 연료의 내연기관에서 태양열 풍력 수소 등 녹색 친환경 에너지를 중심으로 한 자율 주행과 전기 및 수소 전기차로 발 빠르게 재편되고 있다. 중국은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으로서 거대한 지각변동의 최 중심부에 위치해 있다. 친환경 신에너지 중심의 광대한 자동차 시장은 현대차 그룹이 미래 자동차로 각광받는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 공장을 이곳에 건설하는 또하나의 중요한 이유라고 할 수 있다.

광저우 법인 임시 사무실에서 창문으로 내려다보니 멀지않은 곳에 산을 깍아 내려 시뻘겋게 드러난 공터에서 굴삭기들이 요란히 움직이는 공사 현장이 눈에 띄었다. 현대차의 HTWO 광저우 공장 건립 현장이다.

오승찬 법인장은 손을 가리키면서 저곳이 현대의 중국 광저우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 생산 공장이라며 현장 부지가 20만 제곱미터( 우리평수로 약 6만 3000평)라고 소개했다. 공사가 완공되면 HTWO 광저우 법인 사무실이 입주하고 2022년 말 부터 약 6500 기 규모로 시스템 생산이 시작될 예정이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광둥성 광저우시 황푸구에 현대차 그룹의 HTWO 광저우 공장 건설 공사가 한창 진행되고 있다.  2021.09.20 chk@newspim.com

하루 전인 9월 14일 오승찬 법인장은 광저우 화위안(花園) 호텔 1층 국제회의 센터에서 한국 주광저우 총영사관(총영사 한재혁)이 주최한 '한국 광둥성 수소경제 협력 세미나' 에서 중국은 2030년 탄소배출 피크, 2060년 탄소중립(배출과 흡수가 같아지는 시기)을 각각 선언했다며 2045년 탄소중립을 목표하는 현대차에 있어 중국은 미래 발전이 기대되는 기회의 땅이라고 말했다.

오승찬 법인장은 HTWO 광저우 법인이 연료 전지 시스템 생산 판매 회사라고 설명한 뒤 2022년 완공될 광저우 새 본사 사옥에 혁신센터를 설립, 중국 현지 수소에너지 관련 업체와의 협력 체제를 공고히 구축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포럼에서 오승찬 법인장은 현대는 20년간 연료 전지에 대한 독보적 기술과 노하우를 축적해왔다며 2013년 세계 최초 수소 전기차 양산 이어 2018년 2세대 수소 전기차 NEXO를 출시, 세계 1위를 기록했고 누적 판매량 1만 8000대를 달성했다고 소개했다.

HTWO 광저우 법인 발표 자료에 따르면 2020년 세계 승용 수소 전기차 분야 세계 총 9004대 판매 분 가운데 현대 NEXO가 6781대로 점유율 75%를 차지했다. 또 NEXO는 항속거리와 에너지 효율이 뛰어나며 충전 시간도 5분 이내에 그친다. 중국 타이프 4를 기준으로 항속 거리는 932킬로미터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승찬 HTWO 광저우 법인장은 광저우 황푸 공장 생산라인에서 2022년 하반기 부터 우선 트럭 등 상용차용을 위주로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을 양산, 2023년 인도 기준으로 약 6500대를 생산할 것이며 추이를 보아 생산라인을 늘리는 문제를 검토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현대차 그룹  HTWO 광저우 법인 오승찬 법인장이 황포구 사무실에 전시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실물 모델 옆에서 시스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21.09.20 chk@newspim.com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