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포탈

카카오엔터, 음악 레이블 자회사 플레이엠·크래커 합병

연내 합병 절차 완료하고 새로운 합병 법인 출범 계획

  • 기사입력 : 2021년09월17일 12:48
  • 최종수정 : 2021년09월17일 12: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임종현 인턴기자 =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음악 레이블 자회사인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플레이엠)와 크래커엔터테인먼트(크래커)를 통합한다고 17일 밝혔다.

플레이엠과 크래커는 각사 이사회를 열고 양사가 합병해 신설 통합 레이블로 출범하기로 의결했다. 연내 합병 절차를 완료할 예정이다. 장현진 플레이엠 대표와 윤영로 크래커 대표가 신설 법인을 함께 이끈다. 새로운 합병 법인의 사명과 세부 합병 절차는 추후 공개 예정이다.

                                             플레이엠·크래커 CI

카카오엔터측은 이번 양사 합병은 그동안 추진해 온 멀티 레이블 체제 고도화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엔터는 멀티 레이블 체제 운영을 통해 각 레이블이 안정적인 시스템을 바탕으로 독립적인 음악적 개성과 색깔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또한 글로벌아이돌, 보컬리스트, 프로듀서, 작곡가 등 다양한 장르로 레이블을 확대해왔다.

이번 합병으로 플레이엠과 크래커 양사의 강력한 아티스트 IP와 콘텐츠 노하우를 결합해 새로운 시너지를 만들어글로벌 K팝 산업 내 카카오엔터의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겠다는 목표다.

새롭게 출범하는 신설 음악 레이블은 더욱 적극적이고 과감한 투자를 추진한다. 소속 아티스트들이 음악 활동에 몰입하고 영역을 확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재능 있는 신인 아티스트들의 발굴과 육성에도 집중할 계획이다.

플레이엠과 크래커 양사 모두 글로벌 K팝 아이돌부터 신인 아이돌까지 아티스트 기획, 제작에 탁월한 경험과 노하우를 갖춘 음악 레이블이다.

그동안 양사가 축적한 음악 사업의 핵심 역량과 안정적 제작 시스템을 바탕으로 다양한 시너지를 창출하고 독보적인 음악 사업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카카오엔터측은 "독립적으로 각 레이블의 핵심 역량을 강화하는 동시에, 긴밀하게 협업해 강력한 통합 시너지를 창출하고 다양한 장르로 영역을 확장하는 등 멀티 레이블 시스템의 고도화를 지속 추진하며, 음악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limjh03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