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분양

신반포15차·잠실진주 등 강남권 알짜단지, 분양 '줄연기'…내년에야 분양

신반포15차·잠실진주, 내년 분양 예정…인허가 절차 진행중
신반포4지구, 내년 중반 분양 예상…시유지 매입 문제 남아

  • 기사입력 : 2021년09월16일 07:01
  • 최종수정 : 2021년09월16일 07: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서울 강남권 주요 입지의 아파트들 분양이 줄줄이 연기되고 있다. 서울 서초구 신반포15차 재건축인 '래미안원펜타스'와 송파구 '잠실진주재건축' 모두 분양이 내년으로 미뤄졌다.

서울 강남권 '재건축 대어' 중 한 곳인 서초구 신반포4지구 재건축(신반포 메이플자이)도 내년 중순쯤에야 분양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 신반포15차·잠실진주, 내년 분양 예정…인허가 절차 진행중

16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서초구 '래미안원펜타스'(총 641가구)와 송파구 '잠실진주재건축'(총 2636가구)은 당초 올 하반기에 분양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지금은 둘다 내년으로 연기됐다. 

시공사인 삼성물산은 홈페이지에 두 아파트 모두 '내년 상반기 분양예정'이라고 명시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인허가 등 일정 때문에 분양이 내년으로 넘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2021.09.15 sungsoo@newspim.com

래미안원펜타스는 서울 서초구 반포동 12번지 일대 들어선다. 작년 6월 30일 착공신고가 이뤄졌으며 지하 4층~최고 35층, 6개동, 총 641가구로 재건축된다. 이 중 263가구가 일반분양 분이다. 전용면적별 일반분양 물량은 ▲59㎡ 8가구 ▲84㎡ 216가구 ▲107㎡ 17가구 ▲137㎡ 12가구 ▲191㎡ 10가구다.

단지는 인근 반포주공1단지 1·2·4주구(총 2120가구), 아크로리버파크(1612가구)에 비해 규모가 크지 않지만 지하철 9호선 신반포역과 주요 학군이 가깝다. 특히 전용 85㎡가 넘는 39가구에 추첨제 물량이 포함되기 때문에 가점이 낮은 청약자들도 당첨 가능성이 있다.

잠실진주아파트는 서울 송파구 신천동 20-4번지에 있다. 단지는 지난 2018년 10월 5일 관리처분인가를 받았다. 삼성물산, HDC현대산업개발이 시공을 맡는다. 재건축이 끝나면 지하 3층~지상 35층, 19개동, 총 2636가구로 탈바꿈하며 이 중 일반분양 대상은 564가구다.

전용면적별 일반분양 물량은 ▲84㎡ 167가구 ▲104㎡ 49가구 ▲118㎡ 22가구 ▲157㎡ 14가구다. 단지는 '역세권' 및 '직주근접' 입지를 갖추고 있다. 지하철 8호선 몽촌토성역이 단지 앞에 있고 삼성SDS, 쿠팡, 씨젠, 한미약품, 롯데케미칼 등 주요 일자리가 걸어서 20분 이내 있다.

이 단지도 전용 85㎡ 초과 물량에 추첨제가 다수 포함돼 청약자들 관심이 높다. 하지만 두 아파트 모두 올해 분양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신반포15차 재건축 조합 측은 분양이 연기된 이유에 대해 "사업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답했고 구체적 분양 시점에 대한 답변은 피했다.

잠실진주아파트 재건축 조합 관계자는 "지난 2018년에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를 피하기 위해 관리처분인가를 빨리 받았고 이후 가구 수, 층수가 늘어나게끔 설계를 변경해서 사업시행인가 등 절차를 다시 진행했다"며 "내년에 관리처분변경인가를 받을 것으로 예상돼서 올해 분양은 어렵다"고 말했다.

후분양을 진행하는지에 대해서는 "정해진 건 없다"고 답변했다. 앞서 잠실진주 아파트는 분양가상한제 때문에 후분양 진행 가능성도 언급됐었다.

송파구 관계자는 "잠실진주아파트 재건축 조합으로부터 관리처분변경인가 신청서류를 접수받은 건 없다"며 "접수받은 후 따로 보완할 내용이 없으면 주말 제외하고 30일 이내 인가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 신반포4지구, 내년 중반 분양 예상…시유지 매입 문제 남아

서울 강남권 '재건축 대어'로 꼽히는 서초구 신반포4지구 재건축(신반포 메이플자이, 총 3307가구)도 올해 분양이 어렵다. 조합 관계자는 "내년 중반쯤 분양할 것"으로 예상했다.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2021.09.15 sungsoo@newspim.com

신반포4지구는 서초구 잠원동 60-3 일대 들어선다. 신반포8·9·10·11·17차와 녹원한신, 베니하우스 등 7개 아파트 및 상가 단지 2개에 대한 통합 재건축을 진행한다. 재건축이 끝나면 지하 4층~지상 35층, 29개동, 전용 43~165㎡, 3307가구 대단지로 바뀐다. 시공은 GS건설이 맡는다. 

단지는 지난 2018년 12월 관리처분인가를 받은 후 지난 2일 서초구에서 사업시행변경인가를 최종 확정받았다. 하지만 아직 착공은 하지 않고 있다. 조합이 사업지 내 905.5㎡ 규모의 시유지를 매입해야 한다는 문제가 남아 있어서다. 

사업 절차상 착공 전에는 시유지 매입을 반드시 마무리해야 한다. 다만 공시지가와 아파트 실거래가가 급등해서 매입 가격이 과거보다 높아졌다. 이달 16일 오후 4시 서울시에서 공유재산심의회를 개최하면 위원들이 자문 의견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후 서울시가 조합에 실제 얼마에 매각할지 등은 관련 부서에서 결정한다. 

신반포4지구 재건축 조합 관계자는 "서울시가 땅을 높은 값에 팔기 원하고 있다"며 "서울시에서 심의가 열린 후 조합이 매입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