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철강

'낭패불감' 현대제철 비정규직 직고용 '노노 갈등' 악화일로

15일 오후 3시 금속노조 영남·호남권 지부 '원정'
현대제철 당진공장서 1000여명 규모 집회 예정
비노조·한국노총 조합원 4500명 채용..민주노총은 채용 거부
업계 "손배청구 규모 기하급수적...불법 점거 풀어라"
충남경찰, 집회 시 엄정 대응키로

  • 기사입력 : 2021년09월15일 10:26
  • 최종수정 : 2021년09월15일 10: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민주노총 현대제철 비정규직지회로부터 점거된 현대제철 당진공장에 금속노조 영남·호남권 지부 등이 가세하기로 하면서 현대제철 비정규직의 노노 갈등이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비노조이거나 한국노총 소속의 비정규직 근로자 4500명은 현대제철 자회사를 통한 채용을 수락했으나, 민주노총 소속의 1000여명 근로자는 채용을 거부 중이다. 현대제철 측은 비정규직 근로자의 집회 등에 대해 파견법 위반 소지로 제재 조차 못하는 상황이다.

15일 철강 업계에 따르면 금속노조 영남·호남권 지부 집행부 임원과 협력노조 조합원이 이날 오후 3시부터 당진공장에서 집회에 나선다. 기존 현대제철 비정규직 근로자 집회에 합세하는 형국으로 보인다.

민주노총은 세종충남본부는 "현대제철은 현대제철 비정규직 지회의 정당한 쟁의행위를 무력화하기 위해 불법적으로 대체인력을 투입하고 있으며, 기존 근무자 및 대체인력들이 대해 주 52시간을 초과하는 장시간 노동을 시키고 있다"며 특별근로감독을 촉구했다.

송영섭 금속노조 법률원 변호사는 "근본적인 원인은 현대제철이 무리하게 일방적인 자회사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정당한 노동조합의 요구들을 억누루기 위해서 불법을 자행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노총 소속 현대제철 비정규직 근로자들은 지난달 23일 당진공장을 기습 점거하며 농성을 시작했다. 현대제철이 계열사인 자회사를 통해 비정규직 근로자들을 채용하는 것에 대해 거부한다는 이유에서다. 당진공장의 컨트롤타워인 통제센터도 점거된 상태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민주노총 현대제철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현대제철 당진공장에서 시위하며 경찰과 대치 중이다 [사진=독자 제보] 2021.09.07 peoplekim@newspim.com

불법 파견 논란 등을 빚어온 현대제철은 지난 1일 자회사인 현대ITC(당진) 현대ISC(인천), 현대IMC(포항)을 출범해 현대제철 비정규직 근로자 7000명을 채용하기로 하면서, 약 4500명을 채용했다. 채용에 동의한 비정규직 근로자는 노조에 가입되지 않았거나 300~500명 정도가 한국노총 소속인 반면, 채용을 거부 중인 비정규직 근로자는 민주노총 소속이다. 때문에 노노 갈등이란 시각에 무게가 실린다. 

대기업이 자회사를 만들어 협력업체 근로자 및 비정규직 직원을 정규직으로 채용하는 것은 제조업 중 현대제철이 최초다. 노사 갈등의 완전한 해소를 위해 직접 채용에 나선 것인데, 기존 정규직 근로자들과의 형평성을 고려해 자회사를 통한 방식을 선택했다. 그런데 예상치 못한 노노 갈등으로 인해 사업장이 점거돼버린 것이다. 

현재 당진공장에는 현대제철 정규직 6500여명, 협력사 근로자 5300여명 등 총 1만1800명이 근무하고 있다. 이 중 현대제철 자회사 채용을 거부한 1400여명이 생산 현장을 벗어난 탓에 임시로 다른 근로자가 투입돼 생산 차질을 겨우 막고 있다는 게 현대제철의 하소연이다.

현대제철은 이 같은 행위에 대해 경찰 고발과 함께 방해금지 가처분을 신청하는가 하면, 당진공장 점거에 대한 손해배상청구를 접수해 법원의 조치를 앞두고 있다. 현대제철은 이번 당진공장 점거 사태가 자칫 노사간의 갈등으로 비춰지는 것에 대해 경계하는 분위기다. 현장에 나와 있는 경찰은 노사 충돌에 대비할 뿐, 좀처럼 손을 쓰지 못하는 처지다. 충남경찰은 이날 약 1000명 규모의 집회 시 엄정 대응하기로 했다.

업계에서는 민주노총 현대제철 비정규직지회의 집회에 대해 불법 소지가 큰 만큼, 사태를 악화시키는 요인으로 지목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민주노총이 주장을 하더라도 불법을 자행해서는 안된다. 손해배상청구 금액도 기하급수적으로 불어날 것으로 본다"며 "불법 점거를 푸는 것이 가장 먼저 선행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