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박범계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유의미한 조사 이뤄지고 있어"

"수사 전환 여부, 대검이 자체 판단할 시점"
" '이재명 표적수사' 의혹 가벼이 여길 일 아냐"

  • 기사입력 : 2021년09월08일 15:11
  • 최종수정 : 2021년09월08일 15: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이른바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유의미한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박 장관은 8일 외부 일정을 마치고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돌아오는 길에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지난 8월 1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08.19 yooksa@newspim.com

박 장관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 관련 대검찰청 진상조사 진행 경과 여부를 묻는 질의에 "유의미한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박 장관은 수사 전환 여부에 대해선 "현재로서는 대검이 자체 판단할 시점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구체적인 조사 내용은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대답했다.

또 법무부 감찰관실에서 진행한 법리 검토 부분과 관련해선 "대여섯 가지 죄목에 대해 경우의 수를 가정해 검토했다"며 "각각의 경우 수사 주체가 어떻게 될지도 살펴봤다"고 언급했다.

박 장관은 전날 보도된 검찰의 '이재명 표적수사' 의혹에 대해서도 "현재로서는 보도하게 된 근거, 표적수사라고 얘기하는 부분의 구성으로 봐서는 지나칠 일이 아니다"며 "가벼이 여길 일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검의 별건수사 금지 원칙 관련 추가 조치가 필요하다고 보느냐'는 물음에 "취임한 이후 인권과 관련된 부분에 대해선 철저하게 준비해서 발표했다"며 "(보도된 내용) 시점은 2018년이니까 여러 생각을 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KBS는 전날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가 지난 2018년 인터넷 불법 도박 사이트 운영 혐의를 받는 '국제마피아파' 출신 사업가 이모 씨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비위 사실을 털어놓으라며 압박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압박이 통하지 않자 이 씨 가족들에 대한 수사까지 진행하겠다고 협박했다.

한편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관련 진상조사를 진행 중인 대검은 이날 해당 의혹을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에 제기한 제보자 A씨를 공익신고자로 인정했다. 조만간 대검은 A씨의 휴대전화를 토대로 의혹의 진위 여부를 따질 전망이다.

kintakunte8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