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바이든 "모든 미국인·아프간 협력자 탈출 위해 자원 총동원할 것"

  • 기사입력 : 2021년08월21일 04:45
  • 최종수정 : 2021년08월23일 08: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아프가니스탄에서 떠나려는 모든 미국인은 물론 아프간인 협력자들을 탈출시키기 위해 모든 자원을 동원할 것이라고 20일(현지시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아프간 사태와 관련한 연설을 갖고 지난 14일 이후 미국 정부가 아프간에서 1만3천명을 대피시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프간에 남아있는 미국인들을 향해 "우리는 당신들을 집으로 데려올 것이다. 이 탈출 임무는 위험하고, 우리의 군대에 위협이 될 수 있지만 실수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일은 어려운 상황에서 수행되고 있다. 나는 그 최종 결과가 어떻게 될 지를 약속할 수도 없다"고 덧붙였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아프가니스탄 사태 대응과 관련해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바이든 대통령은 이밖에 아프간에 머물고 있는 미국인 모두를 탈출시키기 위해 "모든 자원을 동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는 다만 미국인이 카불에서 탈출을 위해 현재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징후는 아직 없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밖에  지난 20년 동안 미국을 도왔던 아프간 현지인들을 탈레반 통치 지역에서 탈출시키는데도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연설을 마친 뒤 기자들에게 미국인은 물론 아프간을 탈출하려는 협력자들에게도 똑같이 노력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블룸버그 통신 등이 전했다. 

한편 미군은 아프간 카불 공항에서의 원할한 난민 수송을 위해 기존의 카타르 기지 이외에 다른 공군기지를 추가로 활용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동안 아프간 미군 철수 필요성을 역설하면서 미국인은 물론 아프간인 협력자들에 대한 철수 작업에는 소극적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