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오세훈 "국토부, 주택공급 위해 재건축 안전진단 완화해 달라"

기사입력 : 2021년08월20일 19:04

최종수정 : 2021년08월20일 19:04

"지금부터라도 수요 있는 곳에 제대로 공급해야"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국토교통부에 재건축 안전진단 규제 완화를 촉구했다.

오 시장은 20일 자신의 블로그에 "지금부터라도 수요가 있는 곳에 제대로 공급을 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 블로그 캡처 [사진=김성수 기자] 2021.08.20 sungsoo@newspim.com

오 시장은 전날 노형욱 국토부 장관이 서울 주택 공급을 위해 재개발·재건축이 필요하다고 언급한 점에 대해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그는 "노 장관이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그린벨트, 정부, 서울시, 공공이 가진 땅에 짓는 방법 아니면 기존 지역 재개발이나 재건축하는 수밖에 없다'고 말씀하셨다"며 "만시지탄이지만, 공직자로서 책임 있는 말씀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기왕 국토부가 재건축을 통한 공급 필요성을 절감하신 만큼 국토부가 권한을 갖고 있는 재건축의 안전진단 규제완화도 고려해달라"며 "재건축 안전진단 규제완화가 여전히 이뤄지지 않는다면 재건축을 통한 향후 5년 이후의 주택공급도 결국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부동산 시장의 안정화에 서울시와 국토부가 기본인식을 함께 하고 있다"며 "수요가 있는 곳에 제대로 공급이 이뤄지기 위해서라도 재건축 안전진단 규제는 이제 현실화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서울시 주도의 공공기획의 전면 도입으로 통상 5년이 걸리던 정비구역지정 기간이 2년 이내로 대폭 단축될 것"이라며 "노 장관께서도 지적하시는 정비사업 추진에 있어서 상당히 오래 걸리는 소요기간을 서울시가 앞장서서 획기적으로 단축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5.3% 취임 후 또 최저치...이유는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5.3%로 2주 연속 하락하며 취임 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5~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45.3%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조사 대비 2.3%p 하락한 수치다. 2022-06-29 06:00
사진
조유나양 부모 실종전 '99% 폭락 루나코인' 검색했다 [완도=뉴스핌] 전경훈 기자 = '제주 한 달 살기 체험'을 신청한 뒤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의 부모가 실종전 1주일 만에 99% 폭락한 루나 코인을 검색한 사실이 경찰 수사에서 확인됐다. 29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압수영장을 집행해 지난달 조양 부모의 포털사이트 활동 이력을 분석한 결과 루나 코인과 수면제·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인터넷 검색을 한 내역도 파악됐다. 루나 코인 등을 검색한 시기는 조 양 일가족이 실종된 지난달 30일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2022-06-29 12:29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