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단독] 토스, 메신저 도입 '토스톡' 내놓키로…제2의 카카오 되나

금융→생활 서비스로 확장…플랫폼 효과 겨냥
카뱅도 카톡 기반으로 성공…토스뱅크 승부수

  • 기사입력 : 2021년08월04일 13:53
  • 최종수정 : 2021년08월04일 15: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유리 기자 = 토스가 기존 송금 서비스에 메신저 기능을 추가한 이른바 '토스톡'을 통해 생활 플랫폼으로 영역을 확장한다. 오는 9월 인터넷전문은행 토스뱅크 출범을 앞두고 메신저로 이용자를 끌어들이려는 전략이다. 카카오뱅크, 카카오페이가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 기반으로 성공한 것처럼 플랫폼 효과를 노리고 있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토스는 송금 기능만 있는 토스아이디에 메시지 전송, 게시글 작성 등 소셜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다.

(사진=토스)

토스 관계자는 "아이디를 기반으로 메시지 전송 등 서비스를 다양하게 제공할 계획"이라며 "내부 테스트 등이 남아 구체적인 방식이나 서비스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토스아이디는 계좌번호나 전화번호 없이 아이디로 송금하는 서비스다. 토스에 등록한 계좌와 연결된 아이디를 만들고, 아이디 링크를 눌러 송금하는 방식이다. 서비스 초반에는 아이디 생성만 가능했지만 지금은 프로필과 소개를 추가할 수 있다.

송금 기능만 갖고 있는 토스아이디에 메시지 전송·알림, 게시판 등 소셜 기능이 더해질 예정이다. 카카오가 메신저 카카오톡으로 출발해 모빌리티, 결제, 뱅킹 등으로 영역을 확대했다면 토스는 송금으로 시작해 메신저 같은 생활 서비스로 넓혀가는 것이다.

토스가 메신저 기능을 더하는 것은 플랫폼 효과를 노린 전략이다. 일상에서 자주 사용하는 메신저는 사용자 문턱을 낮추고 확보한 이용자가 계속해서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하는 록인(lock-in) 효과를 거둘 수 있기 때문이다.

내달 영업을 시작하는 토스뱅크가 시장에 안착하기 위해선 안정적인 이용자를 확보하는 게 필수적이다. 이를 위해 토스는 뱅킹 앱을 따로 깔지 않고 토스 안에서 이용하게 하는 방식을 택했다. 토스 하나로 모든 금융 거래를 가능하게 해 이용자를 꽉 묶어놓겠다는 '슈퍼 앱' 전략이다.

최근 토스가 송금 수수료 완전 폐지를 선언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토스는 지난 2일 모든 이용자에게 송금 수수료를 평생 무료로 하겠다고 밝혔다. 이전까진 월 10회까지 무료였고 이 횟수를 넘기면 건당 500원을 받았다. 가장 빈번하게 사용하는 송금 영역에서 심리적 장벽을 제거해 고객을 최대한 끌어들이려는 것이다.

다만 금융 서비스 만으로는 플랫폼 확장성이 제한적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네이버나 카카오가 쇼핑, 메신저 플랫폼을 기반으로 금융 시장에서 성공 모델을 만들었지만 금융에 기반을 둔 토스는 이 같은 연계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이순호 한국금융연구원 디지털금융연구센터장은 "카카오페이나 카카오뱅크도 카카오톡과 연동돼 성공한 사례"라며 "다른 메신저들과 얼마나 차별화된 기능을 제공할 수 있을지가 관건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