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재난

[재산공개] 오세훈 48억·박형준 42억…박종승 국방과학연구소장 62억 '최다'

4월 임용·퇴직 고위공무원 105명 재산 등록사항 공개
오 시장, 국내 상장주식 14억 보유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 16억9500만원 신고

  • 기사입력 : 2021년07월30일 00:00
  • 최종수정 : 2021년07월30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 = 뉴스핌] 김범주 기자 = 올해 4월 7일 재보궐 선거에서 당선된 오세훈 서울시장이 48억원의 재산을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42억원 가량의 재산을 신고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42억원 가량의 재산을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4월 임용됐거나 퇴직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105명에 대한 재산 등록사항을 30일 관보에 게재했다.

이번에 공개된 재산공개에서 현직자 중에서는 박종승 방위사업청 국방과학연구소장이 62억3462만원으로 가장 재산이 많았고 이진규 행정안전부 이북5도 함경남도지자(61억7770만원), 박병호 전라남도 전남도립대학교 총장(58억2153만원)이 뒤를 이었다. 이 기간 퇴직자 중에선 이응세 전 한국한의약진흥원장(73억3651만원), 송다영 전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69억8271만원), 서정협 전 서울시 행정1부시장(64억9982만원) 순으로 재산이 많았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복합물류단지 내 위치한 마켓컬리 물류센터를 방문하고 있다. 2021.07.24 dlsgur9757@newspim.com

오 시장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24억6000만원 상당의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다세대 주택을 비롯해 광진구 자양동 아파트 전세권 11억5000만원 등 건물만 총 36억4000만원을 신고했다.

오 시장 배우자는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에 1억3365만원 상당의 임야를 보유했다. 예금으로는 오 시장 본인이 3억6290만원을, 오 시장 배우자가 16억2368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주식으로 총 14억3263만원을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오 시장은 본인 명의로 LS보통주 900주, 셀트리온보통주 2주, 신라젠 257주, 에이치엘비 6662주, 키움증권보통주 900주, 톱텍 100주 등 4억2658원의 국내 상장주식을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오 시장의 배우자는 맥스로텍 2100주, 삼성SDI1 우선주 8주, 삼성바이오로직스보통주 5주, 삼성전자보통주 700주, 신라젠 1800주, 에이치엘비3490주, 에이치엘비생명과학 920주, 키움증권보통주 2200주 등 6억8454만원의 상장주식을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조각품 5점(5500만원)을 보유했고, 채무는 사인간의 채무 등을 포함해 총 2억3800만원이라고 각각 신고했다.

박 시장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42억3849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8억435만원 상당의 부산광역시 기장군 일광면 일대의 토지와 배우자 명의의 해운대구 중동 엘시티를 포함해 건물 54억9432만원을 각각 재산으로 신고했다.

또 박 시장은 정치자금법에 따른 정치자금의 수입 및 지출을 위한 예금계좌의 예금으로 3억2380만원을, 본인 명의의 예금으로 2억8780만원, 배우자 명의로는 1억330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박 시장은 배우자의 사인간 채무를 포함해 31억2473만원의 채무가 있다고 신고했다.

대선 출마를 위해 지난 4월 16일 퇴임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기존보다 2억6081만원이 줄어든 42억3258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정 전 총리는 배우자 명의로 경북 포항시 북구 장성동 일대의 임야 21억6398만원을, 본인 명의로는 서울 마포구 상수동 아파트로 11억4100만원을 각각 재산으로 신고했다.

예금은 정 전 총리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총 8억6554만원을, 비상장 주식은 대우중공업 2주, 뉴맥스 10주를 각각 보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변창흠 전 국토교통부 장관은 기존보다 2억8027만원 늘어난 9억6407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변 전 장관이 보유한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동 아파트의 공시지가는 기존 신고액보다 2억5200만원 상승해 이에 영향을 받았다.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예금 2억7960만원 등을 신고했다.

한편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은 기존보다 5억1384만원 늘어난 16억9543만원을 재산으로 신고했다. 이 비서관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9억9800만원 상당의 양천구 목동 아파트를 비롯해 예금 5억6971만원, 배우자와 자녀 명의의 주식 처분액 1억1372만원 등을 각각 신고했다.

이외에도 김도식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15억419만원을, 서정협 전 서울시 행정1부시장은 64억9982만원을, 김학진 전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12억9228만원을 각각 재산으로 신고했다.

wideope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