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중국 반도체 대학 설립 러시, 치명적기술 보틀넥 돌파 상아탑이 앞장

치명적 기술 반도체 굴기 '산관학' 혼연일체
베이징대도 칭화대이어 반도체대학 설립

  • 기사입력 : 2021년07월16일 13:07
  • 최종수정 : 2021년07월16일 13: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창당 100주년을 맞아 중국 반도체 굴기가 상아탑을 중심으로 맹렬하게 펼쳐지고 있다.

7월15일 베이징 대학교가 반도체 단과 대학을 설립했으며 하루전인 14일에는 화중 과기대가 반도체 단과대를 설립했다. 앞서 4월에는 칭화대가 반도체 단과 대학을 설립, 캠퍼스 반도체 굴기의 포문을 열었다.

펑파이 신문은 베이징대학이 7월 15일 영재교류센터 양광 홀에서 반도체(集成電路) 대학 설립 행사를 갖고 반도체 인재 육성을 통해 향후 국가 산업 전략에 호응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베이징대학은 반도체 단과대학이 반도체 교육 분야의 국제 선두 위치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힌 뒤 중국 반도체 산업의 자주 자강 혁신 발전을 지탱하는 버팀목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화중 과기대학도 전날인 14일 베이징대와 같은 반도체(集成电路) 단과대학과 미래 기술 단과대학을 설립했다. 화중 과기대는 이미 마이크로 전자 반도체(微電子) 단과대학도 설립 운영하고 있다.

중국 대학들은 반도체 전문 단과 대학 설립과 관련, 국가 중대 전략과 경제 발전 목표에 부응하기 위한 것이며 기술전쟁에 따른 반도체 '보틀 넥'의 난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화중과기대는 국가가 긴급히 필요로 하는 인재를 배양하며 국가 반도체 산업의 자주 혁신 발전을 뒷바침 하기 위한 것이라고 반도체 대학 설립 이유를 밝혔다.

이 대학은 기억장치, 감응신호 장치, 광전 칩, 모니터 화힙물 반도체 등의 분야 교육 및 인재 배양에 주력할 계획임을 밝혔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2021년 5월 말 베이징 중관촌에서 열린 베이징 과기주간 전람회에 바이두 반도체가 전시돼 있다. 2021년 5월 28일 뉴스핌 촬영.  2021.07.16 chk@newspim.com

중국신문 통신사에 따르면 현재 전국 적으로 칭화대학과 베이징대학, 화중 과기대학 등 3개 대학이 미래 기술 단과 대학과 국가 반도체 산업과 관련한 혁신 융합 교육 플랫폼으로서 정식 허가를 받았다.

중국내 반도체 단과 대학(集成電路学院)은 이미 난징대학이 2020년에 처음 설립한 바 있다. 다만 난징대학 반도체대학은 정식 학위과정이 아니라 직업훈련원 같은 재교육기관이다.

펑파이 신문에 따르면 앞서 칭화대학이 시진핑 국가주석이 칭화대를 방문 한 직후인 4월 22일 반도체 단과대학을 설립했다고 보도했다.

칭화대학은 반도체 대학 설립을 통해 반도체 보틀넥의 난제를 해소하고 핵심 관건 기술 자립기반을 강화하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칭화대학 반도체 단과대는 석박사 과정을 포함하여 매년 1000여명의 신입생을 모집하며 올해(2021년 9월 신학기)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대학의 반도체 단과대 설립은 국가 반도체 산업 분야의 인재 부족을 해소하기 위한 것으로 정부의 적극적 지지하에 붐을 이루고 있다. 특히 중국은 반도체 분야 인재 확보를 위해 14.5계획(2021년~2025년) 기간 과기분야 외국 고급인재 영입에 주력할 방침이다. 

베이징 SV 인베스트먼트 고영화 고문은 중국 '반도체 산업 인재 백서(2019-2020년판)'를 인용, 중국 반도체 전문 인력은 2022년에는 20만 명이 부족하고, 2025년에 가면 30만 명이 부족할 것이라며 최근 반도체 대학 설립붐은 산업 분야의 이런 인재 불균형을 시정하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