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한중일, 디지털전환 표준협력 논의…국표원, 동북아 표준협력포럼 개최

국가별 관심분야 제안하고 작업반 구성
각국 표준정책국장 참여 협의체 회의 개최

  • 기사입력 : 2021년06월22일 06:00
  • 최종수정 : 2021년06월22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아시아 표준 강국인 한중일 3국이 미래 혁신성장 산업에서 디지털전환과 탄소중립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이와 관련한 표준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한중일 3국 표준정책국장과 민간 표준전문가 등 40여 명이 참여하는 '제19차 동북아 표준협력포럼'을 22일부터 이틀간 비대면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한중일 3국은 국가별 표준화 추진 전략을 공유하고 민간의 표준협력을 증진하기 위해 지난 2002년부터 매년 포럼을 개최하고 있다.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충북 음성에 위치한 산업부 국가기술표준원 2020.02.04 jsh@newspim.com

우선 국제표준화기구에서 민간전문가들의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 각 국가별로 관심분야를 제안하고 작업반을 구성해 3국의 민간전문가들이 협력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한다.

한국은 클라우드 컴퓨팅, 사회적 약자를 위한 정보 접근성, 홈 네트워크 구성·응용 등 6개 작업반 회의를 개최했고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뇌졸중 진단과 관련한 신규 작업반을 제안했다.

특히 블록체인의 경우 한국이 국제표준화기구 기술위원회(ISO TC307)에서 참조구조 표준화 프로젝트 리더로 국제표준안 개발을 추진하는데 필요한 협력사항을 중국·일본과 공유할 수 있을 전망이다.

중국은 자기부상 운송시스템, 일본은 연삭기계 등에 관한 신규 작업반을 제안하고 스마트 제조 등 기존에 운영하던 2개 작업반회의를 개최햇다.

아울러 민간 전문가 중심의 작업반 회의와 함께 3국은 22일 각 국 표준정책국장이 참여하는 국장급 협의체 회의를 개최한다.

한국은 K-방역, 중국은 첨단제조, 일본은 자율주행을 각국이 중점으로 추진하고 있는 분야별 표준화 정책을 공유하고 국제표준화기구(ISO, IEC 등)에서의 활동에 대한 상호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한국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대응 경험을 바탕으로 국제표준화를 추진하고 있는 K-방역 국제표준안 17종을 소개하고 현재 추진 중인 탄소중립 표준화 전략을 공유하면서 국제표준 제정 과정에 대한 참여와 지지를 요청했다.

일본은 냉장·냉동 배달시스템, 홈 에너지 관리 시스템(HEMS), 재난 상황 시 전력 공급, 자율주행 등에 대한 참여를, 중국은 첨단제조 및 산업건설 표준화에 대한 국제표준화 참여를 요청했다.

한중일 3국은 주요 표준화 추진 분야에 대한 협력 외에도 국제표준화기구(ISO)와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임원진 진출에 대해 논의했다.

한국은 지난 2019년에는 ISO 이사회에, 2020년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이사회 진출에 성공한 데 이어, 올해는 ISO 소비자정책위원회(COPOLCO) 의장과 IEC 적합성평가위원회(CAB) 임원 선거에 도전하고 있어 이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다.

중국은 국제전기기술위원회 중 가정용 전기기기 성능의 표준화를 추진하는 IEC/TC59 의장 진출 지지를 당부했다.

이상훈 국표원 원장은 "국제표준을 선점하기 위한 국가 간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는 상황에서 우리나라가 국제표준화를 주도해 나가려면 전략적인 국제협력과 표준외교가 필수적"이라며 "동북아 표준협력포럼을 통해 민간 전문가들의 협력의 장을 지속 제공하고 국제표준화 무대에서 정부차원의 협력체계도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