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100년 공산당] 홍색로드에서 만난 2035년 중국 <2> 상하이

애국 교육 기지 학생 군인 단체 관광객 북적
당원 54명서 9191만명 지구상 최대 정치집단
혁명의 동량에서 소외층으로 전락한 노동대중

  • 기사입력 : 2021년06월21일 15:00
  • 최종수정 : 2021년07월08일 23: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잎 넓은 플라타너스 가로수가 빼곡히 들어선 상하이 황피(黃陂)남로. 인근 싱예(興業)로 76호에 붉은 황토 외벽의 고풍 스런 건물이 아담하게 자리하고 있다. 100년 전인 1921년 7월 23일 15명의 대표(중국 대표 13인)가 참가한 가운데 극비리에 중국 공산당 1차 전국 대표대회(1차 당대회)가 열린 곳이다.

지금은 당원 9514만여 명(2021년 6월)의 세계 최대 규모 정당이 됐지만 창당 때만해도 전체 당원 수가 58명에 불과했다. 프랑스 조계 였던 이곳 주소는 왕즈(望志)로 106호였다. 중국 국운이 쇄락, 당시 각국 조계 여기저기엔 '개와 중국인 출입금지'라는 치욕스런 경고문이 나붙어 있었다.

중국 공산당은 100년 전인 1921년 이곳에서 7월 30일까지 1차 당대회 회의를 열었으며 마지막 날인 30일 프랑스 조계 경찰의 추적을 피해 회의 중간에 장소를 저장성 자싱(嘉兴) 남호 호숫가 배위로 옮겨 '중국 공산당' 성립을 선포한다. 현재의 7월 1일 공산당 기념일은 옌안시기(延安, 1935년 10월~1948년 3월)마오쩌둥에 의해 정해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상하이 싱예루의 중국 공산당 1차 당대회 사적지 재단장 전인 2020년 9월 모습. 2021.06.21 chk@newspim.com

 2020년 9월 말,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여전한 중에도 이곳 공산당 창당 사적지엔 관람객들의 발길이 붐볐다. 그들은 이곳에서 아편전쟁의 치욕, 그리고 세기를 넘어 이어진 서구 열강의 국토 유린의 역사를 응시하고 있었다. 한 관광객은 두달후인 11월 부터 이곳이 내부 정비 작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귀뜸해준 뒤 기념사진을 찍어줬다.

 대학생 홍색 관광단과 군복차림의 병사들. 북적이는 군중 틈을 헤집고 내부로 들어서자 당시 회의 참여자들의 청동 부조물이 맨 먼저 눈에 들어온다. 1대 회의 참가자는 모두 15명인데 그 중 13명은 중국 각 지역 대표들이고 두명은 국제공산당원들이다. 대학생 단체 참관객은 바로 옆 전람관 공산당기 앞에서 불끈 주먹 쥔 팔을 흔들며 혁명 가요을 열창했다.

전시룸 해설문에 따르면 진독수는 공산당 창당의 핵심 인물이지만 광저우에서 비밀 공작을 하느라 정작 1대 전국대표 대회에 참석하지 못했다. 하지만 1대 중앙국 서기를 맡고 1927년까지 중앙국 서기와 중앙집행위 위원장을 역임한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중국 공산당은 1차 당대회 마지막날인 7월 30일 회의도중 프랑스 조계 경찰의 추격을 피해 저장성 자싱의 남호로 피신, 배 위에서 회의를 개최했다. 2021.06.21 chk@newspim.com

전시룸에는 동필무 장국도 이달(李達) 마오쩌둥 등 당시 1차 당대회 참석 멤버들의 사진과 이력이 함께 소개돼 있었다. 중국 공산당 창당 1대 회의 참석자 13명 중 특기할 대표는 28세의 마오쩌둥이다. 당시 후난성 소학교 교장겸 신민학회 지도자였던 마오쩌둥은 후난성 대표로 1차 당대회에 참석했다.

'사유제 소멸, 토지와 농자재, 공장 기계, 생산 재료, 반 제품 일체의 생산수단 몰수, 사회 공유화'. 13명의 중국 공산당 대표들은 100년 전 7월(7월23일~30일)에 열린 1차 당대회에서 당 강령을 채택한다. 하나 하나가 중국 체제를 완전히 뒤짚는 말그대로 혁명적인 조치였다.

문풍지 구멍 밖으로 백마가 지나가듯 덧 없이 순식간에 시간이 흘러간다(白驹过隙 时光荏苒). 쏜살 처럼 빠른 속도로 금방 100년이란 세월이 지났다. 흥미로운 건 100년 전 중국 공산당이 채택한 강령중에 지금 온전히 남아있는 것은 단 한가지도 없다는 점이다. 공산당의 진짜 색깔이 파란색인지 빨간색인지 가늠하기 힘들다. 

'노동자가 없다면 의식주도 교통 수단도 없다. 우리 모두의 생존이 불가능하다'. 진독수는 노동자 지상주의 였다. 2020년 9월 상하이 1차 당대회 사적지 전람관은 진독수가 1920년 8월 상하이 공산당 조직 발족을 앞두고 한 말을 뚜렷하게 기록하고 있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중국 젊은이들이 상하이 1차 당대회 사적지 전람관에 마련된 대형 당기 앞에서 혁명가를 열창하고 있다.  2021.06.21 chk@newspim.com

중국이 절대빈곤을 해결(탈 빈곤)하고 소강사회를 이뤘다고 자찬 하지만 여전히 수억 명 대중들은 월 수입 2000위안도 안되는 넉넉치 못한 삶을 영위하고 있다. 300만 명이 넘는 것으로 추산되는 도시의 택배회사 배달원들은 여전히 낮은 임금과 과로에 시달리고 있다.

'수천년 역사상 처음으로 경작자인 농민에게 토지를 나눠주겠다'. 4억 명(청나라 말 인구수) 인민대중을 공산화 운동에 열광케한 공산당의 이 공약도 한번도 제대로 지켜지지 못했다. 신중국 이후 토지는 국유 집단농장 체제였고, 개혁개방 후 개발가능한 땅은 기업 자본 예속됐고, 농촌 집체 소유 토지도 점차 농민들의 수중에서 멀어지고 있다.

 '상하이에 영웅이 모여들고 그들은 새로운 세상을 열기 시작했다'. 전시룸의 해설문은 1차 당대회 개최와 창당의 의미를 이렇게 설명하고 있었다. 부패한 군벌 조정과 제국주의를 타도하기 위한 결사 단체였다. 순간 수호전 양산박의 영웅들이 스쳐지나간다. 맑스와 사회주의만 빠졌을 뿐 천여년 전 영웅들도 정의의 기치를 내걸고 부패한 조정을 타도한다는 명분 아래 양산박으로 모여들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중국 상하이 싱예로 공산당 1대 전국대표대회 사적지에 1921년 7월 공산당 1차 당대회 모습을 청동 부조물로 재현해 놨다. 13명의 중국 공산당 대표와 국제 공산당원(코민테른) 2명 등 15명이 참석했다. 2021.06.21 chk@newspim.com

100년전 상하이 1차 전국 대표대회의 공산당 창당에 대해 2021년 방영된 창당 100주년 기념 TV 드라마 각성연대는 중국 역사상 천개벽지(天开辟地,천지개벽)의 세기적 사건이라고 표현했다.

상하이 1차 당대회 사적지 결어문은 공산당 창당이 인민의 선택이었으며 민족 부흥의 꿈에 불을 지폈다고 적어놓고 있었다. 시진핑 주석 집권기 18대와 19대 정신과 신시대 중국특색 사회주의, 시 주석의 '중국 꿈'에도 방점이 찍혀있었다.

미국 조차 위협을 느끼는 중국 굴기. 중국의 부상은 대응여하에 따라 우리에게 도전이 될 수도, 기회가 될 수도 있다. 공산당을 알아야 중국과 중국 경제가 보인다. 뉴스핌은 코로나 이동 통제가 완화된 2020년 9월 부터 공산당의 중국 탐방을 위한 홍색 로드에 올랐다.

중국 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맞아 중국의 어제와 오늘을 짚어보고 2035년(중국 선진국 기초 실현 목표의 해)을 조망하기 위해 기획한 이 여정은 1차 당대회가 열린 상하이에서 시작, 장시성 징강산과 루이진 난창, 귀이주어성 준이회의와 마오타이전, 개혁개방과 기술굴기의 요람 선전, 장정 승리와 신중국의 인큐베이터 옌안과 시바이포, 베이징 향산으로 이어진다. <3편에 계속>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중국 공산당 1차 당대회가 열린 상하이 싱예로 유적지 모습. 중국 당국은 2020년 11월 이 사적지에 대해 재단장에 착수한 뒤 2021년 6월 3일 재개장했다.   2021.06.21 chk@newspim.com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