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1300명 알몸 촬영·유포' 김영준 얼굴 공개…"피해자들에 죄송"

  • 기사입력 : 2021년06월11일 08:28
  • 최종수정 : 2021년06월11일 08: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화 기자 = 여성으로 가장해 남성 1300여명과 영상통화를 하며 녹화한 알몸 영상을 유포한 김영준(29)이 11일 얼굴을 드러내고 "피해자분들께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고 앞으로 반성하면서 살겠다"고 말했다.

서울경찰청은 아동청소년성보호법상 아동성착취물제작 및 배포, 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 및 촬영물 등 이용 협박·강요, 아동복지법상 아동에 대한 음행강요·매개·성희롱 등의 혐의로 구속된 김영준을 이날 오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남성 1300여명의 알몸 사진·영상 등을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김영준이 11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와 서울중앙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2021.06.11 yooksa@newspim.com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던 김씨는 이날 오전 8시쯤 모습을 드러냈다. 마스크를 착용한 김영준은 "혐의 인정하냐", "왜 여성으로 속이고 채팅했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피해자분들께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고 앞으로 반성하면서 살겠다"고 말했다.

김영준은 "마스크를 벗어 줄 수 있느냐"는 취재진의 요청에 "죄송합니다"라며 마스크를 벗지 않았다. "혼자 한 것이냐, 공범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저 혼자 했다"고 답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영준은 2013년 11월부터 2021년 6월까지 남성 약 1300명(아동·청소년 39명 포함)과 영상통화를 하며 이들의 음란 행위 등을 녹화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영준은 특히 아동·청소년 7명을 본인 주거지 및 모텔로 유인해 유사 성행위를 하고 이를 촬영한 혐의도 받는다.

 

cle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