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정치 > 국회·정당

이낙연, 오늘 이희호 여사 2주기 추모식 참석...정세균, 인천서 '분수경제' 강연

이낙연, 신복지대전포럼 발대식 참석...전국 지지모임 결성
정세균, 인천경영포럼 초청강연...'분수경제'·개헌 강연

  • 기사입력 : 2021년06월10일 08:39
  • 최종수정 : 2021년06월10일 09: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여권 차기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오후 신복지대전포럼 발대식에 참석한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전국 17개 지자체에서 이 전 대표 지지모임인 신복지포럼을 창립해오고 있다. 오는 12일 신복지서울포럼을 마지막으로 전국 단위 지지모임 결성을 마칠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표는 신복지, 중산층경제론, 한반도 신평화구상, 국민 기본권 개헌 등 내년 3월 20대 대선을 앞두고 정책 경쟁을 주도해오고 있다. 신복지포럼은 이 전 대표가 대표 시절 구상해왔던 소득·주거·노동·교육·의료·돌봄·문화·환경 8개 분야에서 최소한의 복지와 인간다운 삶을 살 수 있는 적정 기준 '복지'를 실현하는 것이 목적이다.

[수원=뉴스핌] 정일구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mironj19@newspim.com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현충원에서 열리는 이희호 여사 2주기 추모식에도 참석한다. 이 전 대표는 기자시절 야당 총재인 김대중 대통령을 취재하던 기자였다. 

또 다른 대권 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인천지역 기업인들이 주축이 된 인천경영포럼 초청강연에 나선다.  

이 자리에서 정 전 총리는 ▲4차 산업혁명 ▲코로나19가 초래한 자본주의의 변화 ▲인구절벽과 지방소멸을 한국 사회가 직면했다고 진단하고, 코로나 이후의 한국은 '분수경제'를 통한 중산층 확대가 필요하다는 본인의 국가 비전을 보일 예정이다.

분수경제는 신자유주의 시대 경제학 논리인 '낙수경제'와 대비되는 말로, 중산층이나 서민 소득이 늘어야 경제가 살아난다는 정 전 총리의 대표적 경제 비전이다.  

이외에 정 전 총리는 분권·4년 중임 대통령제·피선거권 연령 인하·기본권 강화·경제민주화·토지공개념 강화가 담긴 개헌 필요성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오전 경기도의회 본회의에 참석한 뒤 오후에는 민주당 당대표 시도지사간담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는 민생경제 활성화 방안과 각 시도별 예산정책협의회 관련 논의가 있을 전망이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현안 사항 등에 대한 내용의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06.08 leehs@newspim.com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