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8 홍콩증시종합] 방산∙부동산株 강세에도 '일제히 하락'

  • 기사입력 : 2021년06월08일 17:50
  • 최종수정 : 2021년06월08일 19: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6월 8일 오후 5시49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항셍지수 28781.38(-5.90, -0.02%)
국유기업지수 10729.52(-18.68, -0.17%)
항셍테크지수 7981.01(-61.72, -0.77%)

* 금일 특징주

중국항공기술(2357.HK) : 5.74(+0.63, +12.33%)
빈장서비스그룹(3316.HK) : 34.0(+2.75, +8.80%)
화훙반도체(1347.HK) : 42.4(+0.35, +0.83%)
비야디(1211.HK) : 201.6(+11.9, +6.27%)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8일 홍콩증시의 3대 지수가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홍콩항셍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02% 하락한 28781.38포인트로 약보합 마감했다. 홍콩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 주식의 주가를 반영한 국유기업지수(HSCEI, H주지수)는 0.17% 내린 10729.52포인트를, 홍콩증시에 상장된 중국 대표 기술주의 주가를 반영한 항셍테크지수(HSTECH)는 0.77% 떨어진 7981.01포인트를 기록했다.    

섹터별로는 방위산업, 부동산관리를 비롯해 중국 자본 기반의 금융주가 강세장을 주도했다. 반면 최근 주가 상승흐름을 탔던 스포츠용품을 비롯해 비철금속, 블록체인이 두드러진 낙폭을 기록하며 약세 흐름을 연출했다. 항셍테크지수 구성종목인 중국 대형 과학기술주는 다수의 종목이 하락한 가운데 혼조세를 보였다.

방위산업 섹터에서는 대표적으로 중국항공기술(2357.HK)이 12.33%, 중국조선군수장비(0317.HK)가 4.23%, 중국항공공업국제(0232.HK)가 0.73%의 상승폭을 기록했다.

이는 중국 당국이 서방 국가에 대한 보복조치를 위한 법적 근거인 '반 외국 제재법(反外國製裁法)'을 마련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현지매체에 따르면 7일 저녁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 제29차 회의에서 '반 외국 제재법' 초안이 제출됐다. 해당 초안의 세부적인 내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으나, 미국을 포함한 서방이 중국 기업이나 인사에 대해 부당한 제재를 가할 경우 중국 정부가 나서서 보복조치에 나서겠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사진 = 텐센트증권] 8일 홍콩항셍지수 주가 추이

부동산관리 섹터에서는 대표적으로 빈장서비스그룹(3316.HK)이 8.80%, 아오위안건강(3662.HK)이 8.05%, 타임스네이버후드홀딩스(9928.HK)가 6.09%, CC뉴라이프(9983.HK)가 0.97%의 상승폭을 기록했다.

경기회복세 속에 부동산 거래가 활발해지면서 업계 실적 회복 기대감이 확대되고 있는 것이 주가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항셍테크지수 구성종목인 중국 대형 과학기술주들은 다수가 하락한 가운데 혼조 마감했다. 대표적으로 메이퇀(3690.HK)이 1.0%, 알리바바 건강정보기술(0241.HK)이 0.96%, 알리바바(9988.HK)가 0.85%, 바이두(9888.HK)가 0.54%, 제이디닷컴(징둥 9618.HK)이 0.41%, 넷이즈(9999.HK)가 0.40%의 낙폭을 기록했다.

반면, 항셍테크지수 구성종목이자 반도체 섹터 대표 종목인 화훙반도체(1347.HK)와 중신국제집성전로제조(SMIC 0981.HK)는 각각 0.83%와 0.63% 상승했다.

중국 정부 주도의 반도체 산업 육성펀드인 국가집적회로산업투자펀드(國家集成電路產業投資基金∙ICF, 약칭 대기금)가 반도체 업계에 대한 투자에 나섰다는 소식이 호재로 작용했다.

7일 저녁 중국 마이크로전자산업 투자∙경영관리업체 화윤미(CR MICRO, 688396.SH)는 자사의 전액출자 자회사인 화윤미전자홀딩스유한공사(華潤微電子控股有限公司, 이하 화윤미전자)가 2기 대기금, 충칭시융마이크로전자산업구개발유한공사(重慶西永微電子產業園區開發有限公司, 충칭시융)와 함께 75억5000만 위안(약 1조3200억원)이 투입되는 '12인치 웨이퍼 생산라인 구축 프로젝트'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등록자본은 50억 위안으로 충칭시융, 2기 대기금, 화윤미전자가 각각 24억 위안(48%), 16억5000만 위안(33%), 9억5000만 위안(19%)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생산라인은 월간 3만개의 12인치 중급∙고급 웨이퍼를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12인치 에피택셜(Epitaxial) 웨이퍼 생산 및 가공라인도 갖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항셍테크지수 구성종목인 비야디(1211.HK) 또한 6.27% 상승 마감했다. 이날 애플이 비야디, 닝더스다이(CATL, 300750.SZ)로부터 전기차 배터리를 공급받기 위한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주가가 상승했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