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경제 > 경제정책

한정애 환경부장관-오세훈 서울시장, 수도권 매립지 상호협력 논의

  • 기사입력 : 2021년04월23일 14:30
  • 최종수정 : 2021년04월23일 14: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한정애 환경부 장관과 오세훈 서울시장이 수도권 매립지 현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23일 환경부에 따르면 한정애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 시장집무실을 방문해 수도권매립지 현안에 대한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한정애 장관이 오세훈 서울시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환경부]2021.04.23 donglee@newspim.com

이번 면담은 지난 15일에 있었던 환경부·서울시·인천시·경기도간 4자회의 결과의 후속조치로 이뤄졌다.

양측은 수도권 주민들이 폐기물 매립지 문제로 걱정을 하지 않도록 환경부와 3개 시·도의 공동노력이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수도권 폐기물의 안정적인 처리를 위해서는 3개 시·도의 협력이 필수적"이라면서 "환경부가 중심에 서서 3개 수도권 단체장이 함께 노력해 나가도록 협조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에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실무급 논의체와 함께 수도권 단체장과 만나 논의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어 시·도간의 입장 차이를 줄이고 상생할 수 있는 대안이 도출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중재·조정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번 면담에서 환경부와 서울시는 수송부문 탄소중립을 앞당기고 무공해차 수요 증가에 부응하기 위해 전기차 구매보조금 확보, 수소충전소 구축 확대, 수소 버스·청소차와 같은 공공부문 수소상용차 도입과 폐기물 재활용 촉진 및 감량 등을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