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상하이 선전 베이징 중국 무역 빅3, 중서부 청두 新가공무역기지 주목

쑤저우 동관 닝보 광저우 텐진 청두 샤먼 10대 무역도시에
생산 기지 비용 싸고 노동력 풍부한 중서부 이전 가속

  • 기사입력 : 2021년03월30일 08:55
  • 최종수정 : 2021년04월01일 17: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의 대외 무역 수출입 규모가 가장 큰 도시는 상하이와 선전 베이징. 장쑤성 쑤저우, 광둥성 동관 등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영향에도 불구하고 2020년 중국 수출입 무역 총량은 전년대비 1.9% 증가세를 기록했다.

30일 봉황망 등 중국 매체는 상하이와 광둥성 선전, 베이징 쑤저우 동관이 나란이 2020년 중국 5대 무역 도시에 올랐고, 저장성 닝보, 광둥성 광저우, 텐진, 쓰촨성 청두, 푸젠성 샤먼이 10대 무역 도시에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2020년 중국 무역 10대 도시는 청두만 제외하고 모두가 동부 연해 지구 도시권인 것으로 조사됐다. 10대 도시에는 장삼각지구와 주삼각지구 각각 3개도시, 징진지(京津冀,베이징 텐진 허뻬이) 지역 2개 도시, 푸젠성 무역항 샤먼이 포함됐다.

2020년 한해 중국의 전체 화물 수출입 무역량은 32조 1557억 위안으로 전년 동기비 1.9% 증가했으며, 이 가운데 수출은 4.0% 증가했고 수입은 0.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경제수도 상하이와 중국판 실리콘 밸리 선전, 베이징 쑤저우 동관은 수출입 무역 총량이 1조 위안을 돌파했다. 이중에서도 상하이와 선전 두 연해 도시는 무역 대도시로서 수출입 총액이 3조 위안을 넘었다.

선전은 2020년 무역액이 전년비 2.4% 증가한 3조 502억 5000만 위안을 기록, 사상 처음 3조 위안을 돌파했다. 베이징과 쑤저우는 나란히 수출입 무역 규모 2조 위안대 그룹에 진입했다.

수도 베이징의 경우 무역 총량에서는 3위를 차지했으나 전체 무역액 가운데 수입 비중이 80%, 수출 비중은 20%에 그쳐, 생산 제조보다는 소비 비중이 큰 도시임을 확인했다. 베이징은 수출 순위에서 7위를 차지했다. 수출 순위에서는 쑤저우가 3위를 차지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장쑤성 타이창 항에 수출용 콘테이너가 야적돼 있다.  2021.03.30 chk@newspim.com

중서부 내륙도시에서는 유일하게 무역 10대 도시 대열에 진입한 청두는 2020년 수출입 총액이 22.4% 급증세를 나타냈다. 그중 수출과 수입은 각각 23.7%, 20.7% 증가했다.

청두 무역액중 가공무억이 70%를 차지했고 '재택경제' 관련 제품의 무역이 급증세를 보였다. 특히 청두의 수출 가전 기기 수출액은 188.3% 증가했다. 또한 고부가가치 첨단 기술 제품 수출액도 빠른 증가세를 나타냈다.

중서부 지역중에서는 청두에 이어 충칭 직할시가 중국 대외 무역 총량 순위 11위를 기록했다. 2020년 충칭의 무역 총액은 12.5% 증가했다. 허난성 정저우와 산시(섬서)성 시안도 해외무역 증가세가 빠른 편에 속했다.

경제 전문가들은 최근들어 동남부 연해 지구의 인건비 등 기업비용이 급증함에 따라 많은 산업에 걸쳐 생산기지의 중서부 지구 이동이 가속화하는 것으로 보고있다. 허난성과 쓰촨성 등은 인구 대도시로서 노동력이 풍부하고 기업 환경이 개선되고 있어 중국 국내기업과 외국자본 등 외부 기업을 유인하고 있다.

또한 청두와 정저우, 충칭 등은 중서부 허브도시로서 중국의 대외 진출 전략인 일대일로의 요충지에 위치하고 있어 생산기지 이전과 관련해 많은 기업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시안과 충칭 청두 정저우 우루무치 등은 중국 유럽 철도 이동의 중추 지역으로 꼽히고 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