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신도시 땅투기 정부조사단, 진주 LH 본사 현장조사..."내주 결과 발표"

직원 인사 등 의혹 관련 기초 자료 확보
조직문화 및 내부관리 실태 점검

  • 기사입력 : 2021년03월05일 18:36
  • 최종수정 : 2021년03월05일 18: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우진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투기 의혹과 관련해 정부합동조사단이 LH 본사에 대한 현장조사에 나섰다.

총리실 공직복무관리실과 국토교통부 감사관실 인력으로 구성된 조사단원 9명은 5일 오후 5시께 경남 진주 LH 본사에 도착해 LH 직원들의 땅투기 의혹 및 내부 복무관리 실태 점검을 위한 기초 자료 확보 등 조사활동에 들어갔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신도시에 직원들이 땅 투기를 했다는 의혹으로 논란에 휩싸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4일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모든 직원·가족의 토지거래 사전신고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LH는 "정부와 합동으로 3기 신도시 전체에 대한 관련 부서 직원 및 가족의 토지거래현황 전수조사를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하겠으며, 국민들께서 한 치의 의구심도 들지 않도록 사실관계 규명에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사진은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지역본부. 2021.03.04 pangbin@newspim.com

조사단은 LH 직원들의 땅투기 의혹 조사에 필요한 직원 인사 자료와 내부 복무규정 및 행동강령 등을 확보하고 있다. 땅투기 의혹 등의 발생 원인과 윤리규정 등 조직 문화 점검 및 내부 관리 실태 파악에 나설 예정이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조사단은 LH를 포함한 공기업 전반의 복무 관리 실태를 개선하기 위한 종합 대책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조사단은 3기 신도시 투기 의혹 조사를 위해 LH 임직원과 국토부 공무원들로부터 부동산 거래 정보 제공 동의서를 받고 있다. 동의서가 확보되면 한국부동산원의 부동산거래관리시스템을 활용해 이들이 3기 신도시 예정지 땅을 미리 구입한 사실이 있는지 살펴볼 예정이다.

정보 조회 대상은 공직자 본인 뿐 아니라 배우자와 직계 존비속도 포함된다. 필요한 경우 4촌이나 지인으로 조사 대상은 확대될 수 있다.

조사단은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에 대한 신속한 조사를 벌여 다음주에 1차 조사 결과를 발표할 방침이다. 

krawj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