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3.1운동은 하루로 끝나지 않았습니다"

서울시, 제102주년 3.1절 기념 꿈새김판 새단장

  • 기사입력 : 2021년02월25일 08:19
  • 최종수정 : 2021년02월25일 08: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는 제102주년 3.1절을 맞아 '3.1운동은 하루로 끝나지 않았습니다'라는 문구를 담은 서울광장 꿈새김판을 25일 새롭게 단장한다.

서울에서 독립선언서 낭독과 만세 시위로 시작된 3.1운동은 하루로 끝나지 않고 1919년에만 1700여 건이 넘는 만세운동으로 이어진 우리 역사상 최대 규모의 민족운동이다.

[사진=서울시] 정광연 기자 = 2021.02.25 peterbreak22@newspim.com

만세 운동 외에도 독립선언서 및 격문 배포, 동맹 휴학, 조선인 상인 철시, 파업, 식민통치기구 습격 등 거의 모든 지역에서 전 계층이 참여한 다양한 형태의 운동이 발생했다. 이후 임시정부 수립과 여러 민족운동 및 사회운동으로 이어져 독립의 토대를 마련했다.

꿈새김판에서는 이와 같은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독립을 이루기 위한 우리 민족의 끊임없는 노력과 불굴의 의지를 다양한 운동 양상이 기록된 여러 장의 달력으로 형상화했다. 코로나 장기화로 시민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요즘, 3.1운동의 정신을 되새겨 난관을 끝까지 함께 이겨내자는 의지를 표현했다.

서울시는 3.1절 의미를 되새길 수 있도록 다양한 온라인 콘텐츠를 기획하고 있다.

서울시 대표 소통포털 '내 손안에 서울'에서는 서울시민기자의 3.1절 관련 서울 명소(남산 예장자락․딜쿠샤 등)에 대한 역사문화탐방기를 발행한다. '서울사랑', '내친구서울' 및 서울시 대표 블로그에서도 3.1절 관련 서울의 명소를 소개하는 기획을 준비하고 있다.

3월 1일 시민청TV(유튜브 및 네이버TV)에서는 '3.1절은 슬픈 날? 기쁜 날!'이라는 제목으로 3.1운동이 발발한 계기, 확산 과정 및 그 결과와 국내·외 영향에 대한 역사적 사실을 최태성 강사와 함께 알아본다. 민주공화국 체제의 대한민국임시정부가 수립된 계기가 된 3.1절의 의의를 되새길 수 있는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영희 시민소통기획관은 "102년 전 모두가 함께 하나의 염원으로 3.1운동을 끊임없이 이어 갔던 것처럼 온 시민이 힘을 합쳐 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현재의 어려움을 끝까지 이겨 나갔으면 좋겠다. 다방면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