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뒤늦은 학폭 미투, 왜?] "신고하기만 해봐", 보복 두려움에 떠는 아이들

"고발 알려지자, 교묘한 괴롭힘·왕따로 보복"
학폭 미신고 17.6%..."신고해도 소용 없을 것"

  • 기사입력 : 2021년02월24일 11:19
  • 최종수정 : 2021년02월24일 11: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학교폭력 피해사실을 공론화하는 이른바 '학폭 미투'가 연일 거세지면서 사회적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늦게라도 피해를 회복하고 사회에 만연한 폭력에 경각심을 일으킨다는 점에서 응원과 격려의 목소리가 나오지만, 일각에선 지나친 마녀사냥이라는 지적도 있습니다. '뒤늦게 피해사실을 공개하는 속내가 무엇이냐', '유명인이 부러워 질투하는 것이냐'며 용기 내 과거 폭력을 고발한 피해자들을 향한 2차 가해가 이뤄지고 있는 모양새입니다. 피해자들은 당시 피해사실을 외부에 알리는 것이 쉽지 않다고 말합니다. 보복을 당할 수 있고, 학교가 제대로 된 대응도 하지 못한다는 두려움 때문입니다. 이에 뉴스핌은 왜 이제야 폭로할 수밖에 없었는지 학교폭력 피해자 및 가족의 증언을 통해 집중 조명하고자 합니다.

[서울=뉴스핌] 이학준 기자 = 2017년 중학교에 입학한 A(17)군은 새로운 친구들을 만난다는 설레는 마음을 안고 등교했지만 기대는 얼마 지나지 않아 절망으로 바뀌었다. 같은 반 친구들로부터 폭행을 당하기 시작한 것이다. 지속된 폭력을 견디다 못한 A군은 용기를 내 부모님과 담임 선생님에게 피해 사실을 알렸다. 그러나 학교에 소문이 퍼지면서 더 큰 보복이 시작됐다. 폭행은 물론, 각종 괴롭힘과 왕따에 A군의 심신은 지쳐만 갔다.

24일 교육부에 따르면 17개 시도교육감이 지난해 9월 14일부터 약 한 달 동안 초등학교 4학년~고등학교 2학년 학생 약 357만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0.9%인 2만6900명이 2019학년도 2학기 이후 학교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답했다.

이들 중 피해사실을 주위에 알리거나 신고하지 않았다는 비율은 17.6%였다. 신고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별일이 아니라고 생각해서'라는 응답이 28.5%로 가장 많았다.

문제는 학교폭력을 신고할 경우 자신이 피해를 받을 수 있다는 취지의 답변이 40%가 넘는다는 것이다. 학교폭력 피해를 신고하지 않은 학생들 중 18.6%는 '얘기해도 소용이 없을 것 같다'고 답했다. '더 괴롭힘을 당할 것 같아서'라는 답변은 14.8%, '선생님이나 부모님의 야단·걱정 때문'이라는 응답은 11.4%에 달했다.

A군 사례를 살펴봐도 학교폭력 피해 사실을 외부에 알리거나 신고하는 것은 쉽지 않다. 고발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질 경우 가해자들로부터 보복을 당하기 때문이다.

A군도 처음부터 피해사실을 알린 것은 아니었다. 신고할 경우 보복으로 괴롭힘 정도가 강해질 것이 두려워 입을 다물고 있었다. 폭행으로 몸 이곳저곳에 멍이 들고, 교복은 흙먼지로 더렵혀진 채 귀가했지만 A군은 어머니에게 "친구들과 축구를 하다 이렇게 됐다"는 말만 되풀이할 수밖에 없었다.

A군을 향한 폭력은 폭행을 넘어 금전 갈취로까지 번졌다. 돈을 요구하는 가해 학생들의 협박에 A군은 부모님 지갑에 손을 대기 시작했다. 이를 수상하게 여긴 어머니가 A군을 다그친 끝에 A군은 학교폭력 피해사실을 털어놨다.

'왜 빨리 말하지 않았느냐'는 물음에 A군은 "(가해자) 아이들이 선생님이나 부모님한테 이르면 더 때리겠다고 협박해 무서웠다"며 "누구도 도와주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A군의 걱정은 현실이 됐다. 피해사실이 학교에 소문 나자 보복이 시작된 것이다. 가해 학생들이 다른 학생들을 시켜 A군을 괴롭히게 했다. 직접적인 폭행과 금전 갈취가 교묘한 괴롭힘과 '왕따'로 바뀌었고, 가해 학생 숫자는 오히려 더 늘어났다.

학년이 바뀌어도 괴롭힘은 끝나지 않았다. A군의 심신은 지쳐만 갔고, 급기야 등교를 거부하기에 이르렀다. A군은 "겁나고 무서워 교실에 앉아있을 수가 없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A군 어머니는 "아이가 '학교 옥상에서 뛰어내리면 학교에는 어떤 일이 벌어질까'라고 얘기하기 시작했다"며 "눈에 내가 아른거려서 그랬는지 극단적인 생각을 실천에 옮기지 못한 것 같다"고 울먹였다.

교육부는 지난 2019년 8월 '2019년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학교폭력을 신고했다고 응답한 비율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며 "학교폭력에 대한 학생·학부모의 적극적인 신고와 사회적 경각심을 제고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로 풀이된다"고 자평했다.

그러나 학교 현장의 목소리는 다르다. 전문가들은 여전히 많은 학교폭력 피해자들이 신고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다고 입을 모은다.

박옥식 청소년폭력연구소장은 "(학교폭력 피해 미신고가) 17% 정도면 상당히 큰 것이라고 봐야 한다"며 "피해사실을 얘기해봤자 해결도 안 되고, 보복 형태로 나타나는 등 불이익만 커지기 때문에 얘기를 못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소장은 "오죽했으면 10~15년 전 얘기를 이제와서 하겠냐"며 "피해자들은 당시 가졌던 꿈과 희망이 학폭 때문에 무너진 경우가 많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피해자들 심리 상태에 대해서 함부로 얘기해서는 안 된다"고 꼬집었다.

 

hak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