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한전, 임추위 구성…김종갑 사장 연임 vs 교체 '초읽기'

오는 4월 임기만료…연임 가능성 무게
한전 "규정상 구성…무조건 교체 아냐"

  • 기사입력 : 2021년02월16일 15:53
  • 최종수정 : 2021년02월16일 17: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한국전력이 신임 사장 선출을 위한 임원추천위원회를 구성했다. 김종갑 사장의 연임이 유력한 가운데 교체 가능성도 열려 있는 상황이다.

16일 한전에 따르면 이날 한전은 신임 사장을 선임 위한 임추위를 구성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의 임기가 오는 4월 13일 만료됨에 따른 절차다. 통상적으로 공공기관 사장 선출을 위한 임추위는 임기만료 두달 전에 구성된다.

다만 임추위가 구성됐다고 사장이 무조건 교체되는 것은 아니다. 현재 사장이 연임을 하기 위해서도 규정상 임추위를 구성해야 하기 때문이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한국전력공사, 한국수력원자력, 한국남동발전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10.15 kilroy023@newspim.com

김종갑 사장의 연임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는 것이다. 김 사장은 임기동안 전기요금체계 개편 등 현안을 무리없이 처리했고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 등도 잘 뒷받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연임될 것이라는 예측이 많았다.

다만 한전의 경우 임추위가 구성된 후 사장이 연임한 사례가 없어 결과를 지켜봐야하는 상황이다. 현재 김종갑 사장이 연임에 실패할 경우 후임 사장으로는 박원주 전 특허청장,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한전 관계자는 "임추위는 임기만료를 앞두고 규정에 따라 구성된 것으로 사장이 바뀐다는 것은 아니다"라며 "연임이라도 규정상 임추위를 구성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