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국립중앙의료원, 서울 중구 극동 공병단 부지로 이전 추진

  • 기사입력 : 2021년01월06일 14:33
  • 최종수정 : 2021년01월06일 14: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보건복지부와 국방부는 서울 중구 소재 극동 공병단 부지로 중앙감염병 전문병원을 포함한 국립중앙의료원을 신축 이전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에 체결된 업무협약은 지난해 12월11일 반환된 '극동 공병단 부지' 내에 국립중앙의료원을 조속히 건립하기 위해 국방부와 복지부가 상호협력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현 국립중앙의료원과 '극동 공병단' 부지 항공 촬영 사진 [사진=국방부, 보건복지부]

극동 공병단 부지로 이전할 국립중앙의료원은 지난 1958년 개원 이후 공공의료체계의 총괄하는 국가 중앙병원으로서 ▲중앙감염병 전문병원 ▲중앙응급의료센터 ▲중앙모자보건센터 등을 운영하고 있다.

극동 공병단 부지 내 건립할 중앙감염병 전문병원은 총 100병상 규모의 음압병실을 구축하고, 중증 감염병 환자의 입원 치료와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 등을 총괄하는 국가 감염병 대응의 중추 기능을 수행할 예정이다.

복지부와 국방부는 극동 공병단 부지의 매입 절차를 최대한 조속하게 완료할 예정이며, 복지부는 원활한 국립중앙의료원 이전을 위해 서울시와 극동 공병단 부지의 도시관리계획 변경 등에 대해서도 적극 협의할 예정이다.

권덕철 복지부 장관은 "중앙감염병 전문병원은 코로나19와 같은 신종감염병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보다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지난 2003년부터 진행돼 온 국립중앙의료원 이전사업이 종지부를 찍고 국가 공공의료체계를 한 단계 도약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욱 국방부 장관도 "작년 우리 정부가 반환받은 미군기지가 코로나19와 같은 신종 감염병에 대응해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국립중앙의료원으로 거듭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우리 군(軍)은 가용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범정부 차원의 노력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