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산업 > 철강

[신년사] 이순형 세아 회장 "열정·투지·창의성으로 미래 헤쳐나가자"

"열정과 투지 갖고 흔들림 없이 우리의 목표를 향하자"

  • 기사입력 : 2021년01월04일 10:27
  • 최종수정 : 2021년01월04일 10: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이순형 세아그룹 회장이 열정과 투지, 창의성과 도전정신으로 불확실한 미래를 헤쳐나가자고 4일 당부했다.

이 회장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우보천리(牛步千里)라는 말도 있듯이 한 걸음, 한 걸음 열정과 투지를 갖고 흔들림 없이 우리의 목표를 향해 나아간다면 시간문제일 뿐, 못 이룰 것이 없을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은 세아가 새로운 60년을 만들어가는 중요한 시기의 첫날이기도 하다"며 "험난한 여정이 예상되지만 지난 60년간 쌓아 올린 우리의 자산과 경험을 주춧돌로 삼아 자신 있게 새로운 성공 역사를 만들어나가자"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이순형 세아그룹 회장 [사진=세아그룹] 2021.01.04 peoplekim@newspim.com

다음은 이순형 세아그룹 회장 신년사 전문이다.

2021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올해는 신축년(辛丑年) 소띠 해입니다.
부지런하고 우직함을 상징하는 소는 묵묵히 자신의 소임을 다하며
삶의 마지막까지 사람들에게 이로움을 주는 존재입니다.
오랜 기간 철강업을 일궈온 우리 세아의 모습과도 무척이나 닮았습니다.

걱정과 혼란 속에 맞이한 새해 아침이지만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는 힘은 우리 안에 있다는 믿음으로
불굴의 황소같이 당당하고 힘차게 새해를 시작합시다.

지난해 우리는 개인 생활에서나 회사 사업 측면에서나
매우 어렵고 힘든 한 해를 보냈습니다.
연초부터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 팬데믹 사태는
그간의 글로벌 통상질서와 사회관행, 나아가 우리의 모든 일상마저
송두리째 뒤바꿀 만큼 거대한 충격과 변화를 몰고 왔습니다.

세상이 순식간에 뒤바뀌면서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은 더욱 커졌습니다.
세아를 이끌어가는 지금의 우리에게
깊어지는 불확실성의 터널을 뚫고 나가야 하는 엄중한 책무가 주어져 있습니다.
급변하는 환경에서 우리 앞에 놓인 위험을 최소화하고 기회를 극대화하여
'생존과 성장'의 스토리를 써나가기란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그렇다고 방법이 전혀 없는 것도 아닐 것입니다.
우리 세아人의 DNA인 열정과 투지, 창의성과 도전정신에서
불확실한 미래를 헤쳐나갈 원동력을 찾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는 숱한 시대적 상황과 위기의 순간을 거쳐 오늘에 이른
세아의 오랜 역사가 증명하고 있습니다.
거대하고 치열한 변화의 흐름 속에서 '지속가능한 세아'를 지켜 나가려면,
또 세아만의 특화된 가치와 차별화된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창출하려면,
남다른 도전정신과 창의력을 발휘하여 모든 영역에서 창조적 혁신을
끊임없이 수행해 나가야 합니다.
이 모든 것은 세아인들이 각자의 자리에서 투지와 열정을 쏟아
자신이 맡은 역할에 최선을 다하는 것에서 시작됩니다.

한 사람의 꿈은 꿈으로 끝나버리지만
만인(萬人)이 꾸는 꿈은 현실이 된다는 말이 있습니다.
우리에게는 "지속 가능한 세아"라는 공동의 목표가 있습니다.
아무리 어려운 여건에서도 세아인 모두가 바라고 노력한다면
상상하는 것 이상의 큰일을 이뤄낼 수 있지 않겠습니까?

우보천리(牛步千里)라는 말도 있듯이
한 걸음, 한 걸음 열정과 투지를 갖고 흔들림 없이 우리의 목표를 향해
나아간다면 시간문제일 뿐, 못 이룰 것이 없을 것입니다.

오늘은 세아가 새로운 60년을 만들어가는 중요한 시기의 첫날이기도 합니다.
험난한 여정이 예상되지만 지난 60년간 쌓아 올린 우리의 자산과 경험을 주춧돌로 삼아 자신 있게 새로운 성공 역사를 만들어나갑시다.

2021년 새해,
우리 세아가족 모두가 건강하고 활기찬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하겠습니다.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2021년 새해 아침
회장 이 순 형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