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바이든시대] "트럼프 캠프, '개표 사기' 주장 전파 및 집회 개최 검토"

CNN "사망자 투표 주장 뒷받침 위해 부고 기사 계획"
"캠프 측, 개표 사기 주장 확산시킬 집회 개최 검토 중"
GSA, 결과 인정 안 해...인정해야 인계 작업 토대 확보

  • 기사입력 : 2020년11월09일 15:32
  • 최종수정 : 2020년11월09일 23: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선거캠프 측이 대선 경합주에서 개표 사기가 벌어졌다는 주장의 대대적 전파 방안을 계획 중이라고 CNN방송이 지난 8일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CNN은 트럼프 캠프 측이 "사망자가 투표했다"는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이들 명단을 부고 기사 형태로 제시할 예정이며, 개표 사기 주장을 확산시키기 위해 선거운동 형태의 집회 개최를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 로이터 뉴스핌]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와 루돌프 줄리아니 변호사, 제이슨 밀러 캠프 고문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재검표를 추진하는 미국 전역에서 집회를 열 것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 쿠슈너, 선거 결과 승복 설득 아닌 반격 모의?

쿠슈너의 이 같은 태도는 이전의 소식과 배치된다. 지난 7일 CNN은 쿠슈너가 선거 결과 승복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과 접촉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날 CNN은 쿠슈너의 입장을 더욱 파악하기 어렵게 됐다고 했다.

캠프 측이 이런 메시지를 전파하려는 것은 경합주 국무장관들이 스스로 개표 사기 주장에 대한 수사 개시와 재검표 실시에 압박감을 느끼게 하기 위함이라고 한다. 또 시간을 벌어 관련 소송을 진척시키려는 목적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 가족과 뉴트 깅리치 전 하원의장 리처드 그렌넬 전 국가정보국(DNI) 국장 대행은 미시간 주에서 사망자들이 투표했다는 주장을 한 바 있다. 하지만 CNN은 관련 주장은 팩트체크 결과 사실무근으로 결론 났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많은 참모가 대선 불복 싸움을 계속할 것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 개인적으로 불복 싸움이 성공할 것이라고 확신하지 않고 있지만 법률팀은 개표 결과의 엄밀한 조사를 위한 싸움을 이어가고 싶어 한다고 CNN은 보도헀다.

◆ 연방조달청, 바이든 승리 수용 압박 받아

한편, 같은 날 정치전문 '폴리티코(POLITOCO)' 지는 연방조달청(GSA)에 조 바이든의 대선 승리를 받아들이라는 압박이 거세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공화당의 전직 백악관 관리들과 역대 대통령직 인수인계 전문 인사들은 GSA 측에 바이든의 승리를 인정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GSA은 아직 바이든의 승리에 대해 지난 7일 "아직 정확한 확인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밝히는 등 바이든의 승리 인정을 거부하고 있다.

바이든 정권 인수위원회는 GSA가 바이든이 당선인이라는 사실을 확인할 때까지 정부 기금에 접근하거나 연방기관과 소통할 수 없다.

조지 워커 부시 대통령 당시 백악관 비서실장을 지냈던 조시 볼텐, 전 유타 주 주지사이자 공화당원인 마이크 레빗, 빌 클린턴 대통령 당시 초대 비서실장을 맡았던 토마스 맥 맥라티 등은 성명을 내고 "트럼프 행정부가 즉시 인수인계 절차에 착수하고, 바이든 팀이 활용할 수 있는 자원을 최대한 쓰도록 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