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의료진 "트럼프 안정적 상태 이르면 내일 퇴원 가능"

백악관 비서실장의 트럼프 위중사태 주장은 잘못 해석

  • 기사입력 : 2020년10월05일 03:15
  • 최종수정 : 2020년10월05일 03: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의료진이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이후 안정된 상태를 유지하고 있어 빠르면 5일(현지시간) 퇴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4일(현지시간) 숀 콘리 백악관 주치의 등 트럼프 대통령 의료진은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일 이후 발열 없이 안정적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이르면 5일 퇴원해 백악관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위싱턴 로이터=뉴스핌] 이영기 기자= 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월터 리드 군인병원에 가기 위해 전용헬리콥터 마린원으로 향하고 있다. 2020.10.03 007@newspim.com

또 의료진은 트럼프 대통령이 그동안 두 차례 혈중 산소농도 하락이 있었으며, 지난 2일에는 고열 증세를 보였고 산소호홉기를 권장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콘리 주치의는 "전날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이 트럼프 대통령이 위중한 상황을 겪었다고 말한 것은 잘못 해석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감염 인지 시점 논란에 대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증상에 대해 다른 방향으로 해석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고 싶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일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 사실을 밝힌후 이날 저녁 월터 리드 군 병원에 입원한 상태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