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2021 예산안] 교육부, 6000억 증가한 76.3조 편성…비대면 원격교육 강화

초‧중‧고 노후건물 700여동 미래형 공간으로…868억 투입
'디지털 융합 가상캠퍼스' 조성 사업 1048억 지원
내년부터 고교 무상교육 전면 실시…9431억 투입

  • 기사입력 : 2020년09월01일 08:30
  • 최종수정 : 2020년09월01일 08: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 = 뉴스핌] 김범주 기자 = 교육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같은 국가적 재산 상태에서의 온라인 교육에 대비해 '학교의 비대면 원격 교육'과 '학습안전망 강화'에 예산을 집중 투입하기로 했다.

특히 내년부터 초‧중‧고 노후건물 700여동을 미래형 학습 공간으로 바꾸는 '그린스마트스쿨' 사업에 본격 착수한다. 단계적으로 추진한 고교무상교육도 내년부터는 전학년으로 확대된다.

2021년도 교육부 예산안/제공=교육부 wideopenpen@gmail.com

교육부는 이 같은 내용을 반영해 2021년도 예산안으로 76조3332억원을 편성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올해 3차 추가경정예산을 포함한 75조7317억원 대비 6015억원이 증가한 수준이다.

우선 교육부는 코로나19 사태로 중요성이 확인된 학교의 비대면 원격교육, 학습안전망 강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키로 했다. 이를 위해 '온라인기반 교육콘텐츠 활용 교과서 시범사업'에 487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올해 3차 추경에서 128억원이 배정됐지만, 내년에는 3배 넘는 예산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대학온라인 강의와 원격교육지원센터를 강화하기 위한 예산으로 180억원이 편성됐다. 온라인 수업 장기화로 확인된 학생들의 기초학력지원을 위한 지원센터 운영에는 국고 10억원과 지방비 10억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초‧중‧고 노후건물 715동(임대형 민자사업 포함)을 미래형 교수학습이 가능한 디지털 기반의 친환경 공간으로 전환하는 '그린스마트스쿨' 사업에는 868억원이 투입된다.

인공지능(AI)과 같은 신기술 분야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디지털 혁신 공유대학 운영 지원을 위한 '디지털 융합 가상캠퍼스' 조성 사업에 1048억원을 지원한다.

앞서 지난해 2학기 고3 학생부터 단계적으로 추진한 '고교 무상교육'은 내년부터 전 학년으로 확대된다. 올해 고교 2·3학년 무상교육 예산은 6594억원이었지만, 내년부터 고교 전학년 무상교육에 대해 9431억원이 투입된다.

근로장학금 수혜 대상 학생을 올해 4만9000명에서 내년 6만명으로 확대한다. 성적우수장학금 지원 대상도 올해 4097명에서 내년 5403명으로 확대됐다. 일반상환학자금대출 특별상환유예 제도 확대를 위해 올해 49억원에서 내년 115억원으로 예산 규모를 늘렸다.

내년 처음 시행되는 사학혁신 지원사업에는 53억원이 투입된다. 또 내년 4개 지역으로 확대되는 지자체-대학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을 위해올해보다 약 700억원이 증액된 1710억원이 편성됐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현장의 긴급한 수요를 반영해 원격교육 자료를 확충하고 학습안전망을 확보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며 "교육 분야 한국판 뉴딜의 차질 없는 추진을 통해 학교를 미래형 교수학습이 가능한 유연한 학습공간으로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wideope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