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조작설' 거론하던 트럼프, 자신은 부재자 우편투표 신청

기사입력 : 2020년08월15일 00:53

최종수정 : 2020년08월15일 00:53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부정선거 가능성을 제기하며 우편투표를 강력히 반대해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은 부재자 우편투표를 신청했다. 

1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플로리다주 팜비치 카운티 선거사무소는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의 부재자 우편 투표 신청을 받고 관련 준비를 마쳤다.

뉴욕 맨해튼이 거주지였던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9월 주소지를 자신이 보유하고 겨울 별장으로 애용해온 플로리다주 마라라고 리조트로 이전해놓은 상태다. 

NYT는 이와 관련 "미국에서 우편 투표를 가장 크게 비난했던 사람이 우편 투표를 신청했다"고 꼬집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에 22일 트위터 계정를 통해 "2020년 부정선거 : 수백만 장의 우편투표 용지가 외국과 다른 이들에 의해 인쇄될 것"이라며 "그것은 우리 시대의 스캔들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 어리석음이 끝나지 않는 한 우편투표로 인해 2020년은 우리나라 역사상 최대의 부정선거가 될 것"이라고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에도 수시로 '우편투표 음모론'을 제기하며 코로나19(COVID-19) 사태로 인한 우편투표 확대 움직임을 비판하고 제동을 걸어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대법, '임금피크제 위법' 첫 판단…산업·노동계 줄소송 예고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대법원이 특정 나이가 지나면 임금을 차등 지급하는 '임금피크제'가 연령에 따른 차별을 금지한 현행법에 어긋나 무효라는 첫 판례를 내놓으면서 산업계와 노동계 등에 큰 파장이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대법원 1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26일 오전 10시 퇴직자 A씨가 한국전자기술연구원을 상대로 제기한 임금 등 청구 소송 상고심 선고기일을 열고 원고 승소 판결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 2022-05-26 13:54
사진
원희룡 '청년 원가주택' 난관…"천문학적 비용에 재건축 규제까지"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던 '청년 원가주택', '역세권 첫집' 사전청약을 조기에 추진하겠다고 밝혔지만 업계에서는 우려섞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윤 대통령의 '청년 원가주택'은 30년 후 비용이 2000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돼 대선 전부터 '포퓰리즘' 공약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또한 '역세권 첫집'은 민간 재건축사업 활성화를 전제로 하고 있는데 실제로는 재건축 정밀안전진단 완화도 진행되지 않아서 시작 전부터 '난관'에 봉착한 상태다. 2022-05-26 06:0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