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팬데믹 현황] 확진 720만명대..."경제활동 재개 지역, 감염자 증가"(10일 13시32분)

美 텍사스·플로리다 등 14개주, 신규 확진 증가
WHO, 2차 유행 경고..."마스크 쓰면 방지 가능"

  • 기사입력 : 2020년06월10일 15:50
  • 최종수정 : 2020년06월10일 19: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 수가 720만명을 넘어섰다. 총 사망자 수는 41만명을 돌파했다.

미국에서는 각 주(州) 정부의 경제활동 재개에 따른 여파에다 이른바 '흑인 사망' 시위 사태까지 겹치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늘고 있다. 텍사스·플로리다·캘리포니아 등 14개 주의 확진자 증가폭이 가팔라졌다. 특히 텍사스와 플로리다의 경우 입원 환자 수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해 주목된다.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2020.06.10 bernard0202@newspim.com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 10일 오후 1시 32분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 수는 하루 전보다 각각 12만62명, 4738명 늘어난 723만8533명, 41만1277명을 기록했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197만9850명 ▲브라질 73만9503명 ▲러시아 48만4630명 ▲영국 29만581명 ▲인도 27만6146명 ▲스페인 24만1966명 ▲이탈리아 23만5561명 ▲페루 19만9696명 ▲프랑스 19만1523명 ▲독일 18만6506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11만2006명 ▲영국 4만968명 ▲브라질 3만8406명 ▲이탈리아 3만4043명 ▲프랑스 2만9299명 ▲스페인 2만7136명 ▲멕시코 1만4649명 ▲벨기에 9619명 ▲독일 8736명 ▲이란 8425명 등으로 집계됐다.

◆ 美 텍사스·플로리다 등 14개주, 신규 확진 증가

미국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증가하고 있다. 미국 전체 50개 주가 코로나19 관련 제한 조처를 완화하며 경제 정상화에 시동을 건 가운데 지난달 하순부터 각지에서 벌어진 흑인 사망 시위에 인파가 몰린 탓이다.

9일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텍사스·플로리다·캘리포니아 등 14개 주에서 신규 확진자 수가 7일 이동평균 기준으로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캘리포니아의 7일 이동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8일 2600명을 넘겼다.

[보스턴 로이터=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메사추세츠 주 보스턴에서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씨가 사망한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열렸다. 2020.06.07 bernard0202@newspim.com

감염 확산세가 눈에 띄는 곳은 경제활동 재개를 먼저 시작한 주다. 50개 주 중에서도 경제활동 재개 시점이 빨랐던 텍사스 주는 8일 입원 환자 수가 1935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텍사스 주 정부는 지난달 1일부터 소매점과 음식점, 영화관 등의 영업 재개를 허용했다. 또 같은 날인 5월1일부터 해변 등을 개방한 플로리다 주의 입원 환자 수는 지난 6일 1400명으로 역대 최고치로 솟아올랐다.

5월 하순부터 미국 전역에 퍼진 흑인 사망 시위가 감염을 확산시켰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 1일 미국의 공중보건위생을 책임지는 제롬 애덤스 공중보건서비스단(PHSCC) 단장은 폴리티코와 인터뷰에서 미국 내 시위로 코로나19의 대량 발병 사태가 닥칠 수 있다고 우려한 바 있다.

확진자 수가 늘어난 배경에는 진단검사 건수가 늘어난 것도 있다. 코비드트래킹프로젝트(COVID Tracking Project)에 따르면 지난달 하순부터 미국 내 하루 코로나19 진단검사 건수는 대부분 40만건을 넘었다. 대게 10만여건을 기록하던 지난 4월 초중순과 크게 대비된다.

◆ WHO, 2차 유행 경고..."마스크 쓰면 방지 가능"

세계보건기구(WHO) 수석 과학자가 봉쇄 조치를 완화하고 경제활동을 재개하는 국가가 늘면서 코로나19의 '2차 유행'이 매우 현실적인 가능성이 됐다고 밝혔다고 CNBC방송이 보도했다. 9일 소미야 스와미탄 WHO 수석 과학자는 CNBC와 인터뷰에서 "2차 유행이 될지, 제 2의 정점이 될지, 아니면 일부 국가에서 1차 유행이 지속되고 있는 것인지는 알 수 없다"며 "경제활동 재개 시점에 (감염률이) 크게 낮아지지 않아 이 모든 가능성은 매우 현실적이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인구 전반에 걸쳐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하면 코로나19 전염력을 보건당국이 통제할 수 있는 수준으로 낮춰 2차 유행이 오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9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영국 케임브릿지대와 그리니치대 보건과학자들의 공동연구 결과, 봉쇄 조치로 만은 바이러스의 재확산을 막기 힘들지만 가정에서 직접 만든 천 마스크라도 충분히 많은 사람이 쓰게 한다면 감염률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공동 연구를 이끈 리처드 스터트 교수는 "즉각적으로 보편적인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실시해야 한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면서 "마스크 사용을 확대하고 사회적 거리두기와 일부 봉쇄 조치를 잘 연계하면 아직 백신과 치료제 개발이 멀었음에도 불구하고 팬데믹(세계적 유행) 양상을 통제하면서 경제활동을 재개할 수 있는 허용 가능한 방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9일 마리아 반 케르코브 WHO 신종 질병·동물원성 감염증 부문 책임자는 전날 코로나19 무증상자에 의한 바이러스 확산은 매우 드문 일이라고 했다가 하루 만에 말을 바꿨다. 그는 무증상 감염자의 전염에 대해 "사실 우리는 그에 대한 대답을 아직 갖고 있지 않다"고 입장을 번복했다.

WHO 로고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