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정가 인사이드] 김종인, 태영호 반대표 들고 김형오 정조준...공천 개입 시사

김종인 "태영호 공천은 국가적 망신…강남에 뿌리도 없는 사람"
김형오 "하이라이트 공천 중 하나…여러분들이 판단해달라"
끊임없는 김형오 '사천' 논란…김종인 "공천 잡음 없어야" 지적

  • 기사입력 : 2020년03월13일 11:22
  • 최종수정 : 2020년03월13일 11: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과 당 선거대책위원회 위원장으로 거론되는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의 갈등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김 전 대표가 통합당 공천 과정에 노골적으로 불만을 표시한 때문이다.

김 전 대표는 최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미래통합당)선거대책위원장으로 도움이 되려면 당에서 도움이 될 여건을 갖춰놔야 한다"고 명시했다. 사실상 선대위원장 수락 조건으로 일부 지역 공천 결과를 재검토할 수 있는 권한을 달라는 요구로 풀이된다. 특히 서울 강남갑 지역구에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를 향해 "국가적 망신"이라고 지적, 강남권 공천에 메스를 들이대고 싶다는 의시를 은연 중에 내비친 것도 의미심장하다.

외형적으로 태 전 공사를 지목했지만, 내심 공천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김형오 공관위원장을 겨냥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4·15 총선 예비후보자 등록을 마친 태영호(태구민)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날 태영호는 그동안 신변 보호를 이유로 사용해 온 이름 '태구민'으로 선거에 참여 한다고 밝혔다. 2020.03.03 leehs@newspim.com

◆ 김종인 "태영호, 강남에 뿌리 없어", 김형오 "공천 하이라이트 중 하나"

공천 과정을 거의 마무리한 통합당은 선거대책위원회로 넘어갈 준비를 하고 있다. 특히 선대위원장에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영입하기 위한 물밑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김 전 대표는 직전 총선에서 민주당 대표를 맡은 바 있다. 그는 민주당 이력 논란에 대해 "나는 정치를 발전시키기 위한 것 외에는 사심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영입 과정에서 의견 분열이 생겼다. 김 전 대표가 통합당의 공천에 불만을 드러냈기 때문이다. 김 전 대표는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적절하지 못한 사람을 꽂아넣은 게 문제"라며 "가까운 사람은 공천하면 안 되는 게 (공천관리)위원장의 원칙인데 다 깨져버렸다"고 김형오 공관위원장의 사천 논란을 지적했다.

김 전 대표는 태영호 전 공사의 강남갑 공천에 대해 "국가적 망신이다. 공천을 이벤트화 한 것"이라며 "그 사람이 강남하고 무슨 관계가 있나. 남한에 뿌리가 없는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김형오 위원장은 12일 공관위 회의를 마친 뒤 '김종인 전 대표가 강납갑에 태영호 전 공사를 전략공천한 것이 국가적 망신이라고 지적했다'는 말에 "납득이 안 된다"며 "공관위는 오랜 논의와 고심 끝에 태 전 공사를 강납갑에 공천했다. 우리의 하이라이트 공천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태 전 공사의 공천이) 국가적 망신인지 여러분들이 판단하시라"며 "특징적인 변화를 가져오기 위해 공관위는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태 전 공사는 12일 늦은 오후 입장문을 통해 "선거대책위원장으로 거론되는 분의 입에서 나온 말이라고는 도저히 믿을 수 없는 발언"이라며 "나는 엄연한 대한민국 국민이다.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헌법과 법률에 의해 선거에 출마할 수 있고 정당의 공천을 받을 수 있다"고 반박했다.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 <사진=이형석 사진기자>

◆ 계속되는 김형오 '사천' 논란…김종인, 선대위원장 맡을 떈 일부 지역 공천 재검토 가능성

통합당 공천 과정에서 끈임없는 김형오 공관위원장의 '사천'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이에 김종인 전 대표는 이길 수 없는 공천이라며 통합당 선대위원장 자리를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대적 물갈이를 예고한 통합당 공천에 제동이 걸렸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가 '공천 잡음'을 거론하며 재심의를 요청한 탓이다. 또 김 위원장이 통합당 최고위에서 제안한 6곳의 재심의 요청 중 2곳에 대한 공천 결과를 수용하며 컷오프(공천 배제) 된 현역 의원들이 불만의 목소리는 더 높아질 전망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 연수을에 민경욱 의원과 민현주 전 의원 간의 경선, 대구 달서갑에는 이두아 전 의원과 홍석준 후보 간의 양자 경선을 발표했다.

반면 최홍(서울 강남을), 서병수(부산 부산진갑), 김원성(부산 북·강서을), 서일준(경남 거제) 등의 공천은 원안대로 의결해 통합당 최고위의 재심의 요청을 수용하지 않았다.

김 위원장의 사천 논란은 그간 통합당 공천 과정에서 끈임없이 나왔다. 부산 중·영도 추가 공모에 공천을 신청해 경선권을 따낸 황보승희 전 부산시의원은 김 위원장의 최측근 인사로 분류된다. 서울 강남을에 전략 공천을 받은 최홍 전 멕쿼리투자자산운용 사장 역시 김 위원장의 측근 인사다.

또 김 위원장이 직접 인재로 영입한 태영호 전 공사, 송한섭 전 검사, 윤희숙 전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 이수희 변호사 등 4명은 모두 서울 지역에 공천을 받았다.

그러나 이른바 '친황계' 인사들의 상황은 정반대다. 원영섭 통합당 조직부총장은 부산 진갑에 신청했다가 탈락했고, 이태용·조청래 여의도연구원 부원장들은 경선을 치러야 한다. 황 대표가 영입한 김은희 전 테니스 코치는 지역구 공천에 떨어진 뒤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을 신청했지만 순번도 받기 어려운 상황이다.

김 전 대표는 통합당 공천 문제가 해결되기 전에는 당 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하지 않겠다며 버티고 있다. 그는 "당 잡음(공천 문제)이 해결되기 전에는 아무것도 안할 것"이라며 "사실상 선대위원장 수락은 어렵지 않겠나"라고 전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