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정거래

사조산업, 임직원에 명절선물세트 강매…공정위, 과징금 15억 부과

2012년부터 사원판매용 선물세트 별도로 출시
6개 계열사 임직원에 강매…매출증대 수단 악용

  • 기사입력 : 2020년01월22일 20:36
  • 최종수정 : 2020년01월22일 20: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사조산업이 6개 계열사 임직원들에게 수년간 명절선물세트를 강매했다가 덜미를 잡혔다. 특히 사원판매용 선물세트를 별도로 출시해 구매실적을 치밀하게 관리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울며 겨자먹기'로 선물세트를 떠안아야만 했던 임직원들 입장에서 '분노의 명절'이었던 셈이다.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조성욱)는 사조산업㈜이 임직원들에게 명절선물세트를 강매한 행위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14억7900만원을 부과했다고 22일 밝혔다.

공정위 조사에 따르면, 사조산업은 지난 2012년부터 2018년까지 매년 설과 추석 명절에 사조그룹 소속 전체 임직원들에게 계열사가 제조한 명절선물세트를 강매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사조참시 선물세트 [사진=사조몰 홈페이지] 2020.01.22 dream@newspim.com

특히 사원판매를 별도의 유통경로로 분리해 실적을 분석·관리하고 차년도 사업(경영)계획에 반영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계열사들에게 일방적으로 목표액을 할당하고 매일 실적을 보고하도록 했다. 임직원들을 매출증대 수단으로 악용한 것.

이 같은 '갑질' 행위에 대해 공정위는 공정거래법에서 금지하고 있는 사원판매 행위에 해당된다고 판단하고 시정명령과 과징금을 부과했다.

공정위는 명절기간 동안 집중되는 부당한 사원판매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설과 추석 명절 전후로 명절선물 관련 '부당한 사원판매 신고센터'를 운영할 예정이다. 이번 설 명절 신고센터는 지난 20일부터 내달 7일까지 운영된다.

공정위 관계자는 "앞으로도 사전예방활동을 강화하고 위법행위가 적발되면 엄중하게 조치할 계획"이라며 "사원판매 행위는 회사 내부에서 은밀하게 행해지므로 임직원의 적극적인 제보와 신고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