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베트남, 상반기 동남아 인기 관광지 4위

기사입력 : 2019년10월14일 12:23

최종수정 : 2019년10월14일 12:24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베트남이 올 상반기 외국인 관광객 수 기준으로 동남아에서 인기 관광지 4위를 차지했다고 12일(현지시각) 베트남 공산당 기관지 난단 신문이 보도했다.

아시아태평양관광협회(PATA)에 따르면 베트남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외국인 관광객 수 기준으로 미국, 홍콩, 마카오, 멕시코, 태국 등과 함께 10위권 국가에 이름을 올렸다.

베트남 국기 [사진=로이터 뉴스핌]

PATA는 올 1월부터 6월까지 아태지역 35개국에 대해 방문 외국인 관광객 수를 기준으로 인기 관광지 순위를 집계했다.

순위에 따르면 이 기간 중국을 제외하고 아태 지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 수는 2어4700만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6%가 늘었다.

베트남 관광청에 따르면 올 1월부터 9월까지 베트남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 수는 약 1290만 명으로 전년 대비 10.8%가 늘었고, 이 기간 벌어들인 관광 수입은 504조 동(약 25조7040억 원)으로 전년 대비 11.7%가 증가했다.

지난달에만 베트남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 수는 156만 명으로 추산됐다.

베트남 관광업계는 올해 1750만~1800만 명의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내국인 관광객 수는 8500만 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올해 목표로 하는 관광 수입은 700조 동(약 35조7000억 원)이다.

 

kwonjiu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