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삼성 화웨이 샤오미, 중국 차세대 스마트폰 '폴더블 폰' 놓고 경쟁격화

삼성 화웨이 폴더블 폰 두고 치열한 경쟁 전망

  • 기사입력 : 2018년10월30일 16:02
  • 최종수정 : 2018년10월30일 16: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미래 스마트폰 시장의 패권을 쥘 열쇠이자 IT 업계 핵심트렌드로 꼽히는 ‘폴더블(foldable·접히는 화면) 폰’.  삼성과 화웨이가 '세계 최초의 폴더블 폰' 타이틀을 두고 경쟁을 벌이는 가운데, 다른 중국 업체들도 잇따라 폴더블 폰 시장에 출사표를 던지며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중국의 맹주 화웨이는 자국 디스플레이 업체인 징둥팡(BOE)과 손잡고 폴더블 폰 개발에 박차를 가하면서 내년 상반기까지 폴더블 폰을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징둥팡은 지난 2017년 대형 LCD 시장에서 글로벌 1위로 도약한 이후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포함한 OLED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샤오미도 이에 뒤질세라 폴더블 폰 '믹스플렉스(MIX Fiex)' 출시를 준비 중이다. 

화웨이의 쉬청둥(余承東) CEO는 지난 26일 상하이에서 열린 플래그십 폰인 ‘메이트20’(Mate20) 발표 현장에서 “내년에 출시될 5G 스마트 폰에는 폴더블 디스플레이가 장착될 것이다”며 “화웨이는 5G시대에는 글로벌 시장을 주도하는 업체로 부상할 것이다”고 포부를 밝혔다.

폴더블 폰[사진=바이두]

 ◆절치부심하는 삼성, 뒤쫓는 중국 브랜드

중국에서 고전을 하는 삼성전자가 오는 11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하는 '2018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SDC)'에서 폴더블 스마트폰 관련 기술을 공개할 것으로 전해지면서 향후 시장 판도 변화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에 따르면, 삼성의 3분기 중국 시장점유율은 1.1%로, 판매량이 123만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써 삼성은 중국 시장에서 9위로 주저앉으며 극심한 판매부진에 시달리고 있다.

이에 삼성은 최근 중국 시장에서 중가(미들엔드)폰 시장 공략을 선언하면서 뒷면에 4개의 렌즈(쿼드 카메라)를 단 갤럭시A6 출시를 발표하는 등 시장 재탈환에 절치부심하고 있다.   

글로벌 3위이자 중국 시장 선두인 화웨이는 '최초 폴더블 폰'이라는 타이틀 획득을 통해 삼성을 제치고 본격적으로 글로벌 시장 리딩업체로 자리매김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26일 화웨이는 플래그십폰 ‘메이트 20’ 발표회장에서 오는 2019년부터 5G 시대를 맞아 AI 칩인 '기린 980'를 장착해 안면 인식,무선충전 등 첨단 기술이 구현된 폰을 선보이겠다고 발표했다. 또 5G 폰에는 폴더블 디스플레이가 장착된다고 밝혔다.

삼성과 화웨이 폴더블 폰 비교[사진=바이두]

시장 전문가들은 “화웨이가 기술력면에서 삼성에 비해 다소 열위를 보이고 있음에도 업계 최초라는 타이틀을 놓치지 않으려고 한다”며 “ 협력사인 징둥팡이 화웨이의 폴더블 디스플레이 독점공급사가 될 것”으로 점쳤다. 그동안 화웨이의 스마트폰 디스플레이는 일본 및 한국 업체들이 공급해왔다.

화웨이 관계자는 “화웨이의 폴더블 디스플레이는 바깥으로 접는 방식(outfolding)으로, 화면 UX(사용자 체험)면에서는 삼성보다 완성도가 높다”고 밝혔다. 

광파(廣發)증권도 보고서를 통해 “화웨이와 삼성의 폴더블 디스플레이는 접히는 방식에서 차이가 있다”며 “디스플레이 크기면에서 화웨이가 8인치로 경쟁사에 비해 다소 큰 특징이 있다”고 설명했다.

샤오미 폴더블 폰 예상도[사진=바이두]

샤오미(小米)도 폴더블폰 시장 공략에 시동을 걸고 있다.

중국 매체에 따르면, 샤오미는 내년 출시 예정인 폴더블 폰 모델인 믹스플렉스(MIX Fiex) 개발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올해 초 샤오미는 폴더블 폰 설계 특허를 신청을 하는 한편, 디스플레이 공급사 선정을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또 샤오미의 폴더블 디스플레이는 바깥 쪽으로 접히는 방식(outfolding)을 채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