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준석, 김종인 불참에 "상황 변화 쉽지 않아...尹, 김병준 철회 안할 것"

"김종인, 김병준 개인 비토 아냐…조직 정리 필요"
"尹, 전두환 조문 번복…의견 조정 통해 잘 변경"

  • 기사입력 : 2021년11월24일 09:03
  • 최종수정 : 2021년11월24일 09: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4일 윤석열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인선과 관련,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합류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것에 대해 "상황 변화가 있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지금까지 김 전 위원장의 행보를 보면 말을 수정하는 경우는 많지 않다"며 "다만 윤석열 후보가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의 영입을 철회하는 일을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후보 뜻이 우선돼야 생각하고 있다"며 윤석열 후보의 손을 들어줬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가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11.22 leehs@newspim.com

당초 윤석열 후보 선대위의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을 것으로 유력했던 김 전 위원장이 최근 "내 일상으로 회귀할 것"이라고 선언하며 이상 기류가 감지됐다. 여기에 윤석열 후보도 김 전 위원장을 '그 양반'이라고 부르는 등 두 사람 간의 갈등이 표면적으로 드러났다.

정치권에 따르면 김 전 위원장이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과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와 함께 '3김(金)'으로 불리는 것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준석 대표는 김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 거부 의사에 대해 "작은 변동성을 얘기한 것이 아니라 대선 자체가 혼란스러울 것을 우려하는 것 같다"며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에 대한 개인적인 비토는 아닌 것 같다. 김병준 전 위원장과 김한길 전 대표가 선대위 내에서 조직적으로 정리가 된다면 김종인 전 위원장도 받아들이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에 대해선 "김병준 전 위원장도 당황스러울 것이다. 아무 말 없이 가만히 있었는데 논란이 커졌기 때문"이라며 "다만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은 당연히 대우를 받아야 하고 역할을 할 수 있는 인사다. 윤석열 후보가 대화를 통해 잘 결정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준석 대표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합류하지 않을 경우 플랜B를 고려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묻자 "당대표가 된 뒤 선대위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관장하는 것으로 상정하고 준비해 왔다"며 "김 전 위원장이 아닌 분이 선대위를 지휘한다면 빨리 결정을 해야하고 후보가 주변에 공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선대위 갈등이 윤석열 후보 지지율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선대위라고 하는 것은 출범 전 진통이 있기 마련이다. 더불어민주당도 그랬기 때문에 이런 것쯤은 양념"이라며 "선대위가 시일에 쫓겨 출범하면 더 큰 혼란을 불러올 수 있다. 후보가 선대위 컨셉을 빨리 결단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윤석열 후보가 지난 23일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조문을 번복한 것에 대해선 "후보가 기자 질문에 개인적인 답변을 해 혼란을 초래했지만, 의견 조정을 통해 변경한 것은 좋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