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컬처톡] '레베카', 믿고 보는 배우들의 앙상블…매일 새로운 '공연의 묘미'

  • 기사입력 : 2021년11월22일 16:56
  • 최종수정 : 2021년11월23일 10: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국내 최고의 흥행 뮤지컬 '레베카'가 올해도 거부할 수 없는 매력으로 대중을 사로잡을 준비를 마쳤다. 특별히 여러 시즌에 걸쳐 참여한 베테랑들이 모두 모인 덕분에 '레베카 장인'들의 앙상블을 만난다.

현재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뮤지컬 '레베카'가 공연 중이다. 이번 시즌엔 초연부터 줄곧 자리를 지켜온 옥주현, 신영숙을 비롯해 임혜영, 민영기, 이지혜, 박지연 등 이미 '레베카'를 거쳐갔던 믿고 보는 배우들이 라인업에 합류했다. 올 시즌 뉴캐스트인 김준현, 에녹, 이장우 등 새로운 얼굴들과 신선한 호흡이 돋보인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2021 뮤지컬 '레베카' 공연 장면 [사진=EMK뮤지컬컴퍼니] 2021.11.22 jyyang@newspim.com

◆ 신영숙·이지혜·김준현의 3색 케미…매일 달라지는 '공연의 묘미' 가득

'레베카'는 스릴러의 거장 알프레드 히치콕의 영화를 모티브로 제작됐다. 2013년 한국 초연 당시 원작자 미하엘 쿤체와 실베스터 르베이에게 "한국 무대가 세계 최고"라는 극찬을 이끌어낼 정도로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 막심 드윈터(김준현)와 '나(이지혜)'가 프랑스 몬테 카를로에서 만나 로맨스가 시작되고, 돈과 명예, 가문 등 모든 것을 갖췄지만 어딘지 비밀스러운 막심과 그의 저택 맨덜리, 댄버스 부인(신영숙), 나를 중심으로 극한 반전의 서스펜스가 이어진다.

'레베카'의 주인공인 '나'는 가진 것 없고 수수한 여자다. 우연히 만난 막심을 사랑하게 되고, 겉으로 다정하지만 뭔가를 숨기는 듯한 막심에게 변치 않는 애정을 쏟는다. 이지혜는 아주 침착하고 때로는 어른스러운 느낌이 들 정도로 성숙한 '나'를 그려낸다. 막심 드 윈터 역의 김준현은 수려한 외모와 귀족같은 애티튜드로 '나' 뿐만 아니라 객석의 모든 여심을 쥐고 흔든다. 좀처럼 흐트러질 것 같지 않던 그의 표정이 일그러지는 순간, 극장의 모두는 레베카를 향한 그의 복잡미묘한 감정에 금세 이입하게 된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2021 뮤지컬 '레베카' 공연 장면 [사진=EMK뮤지컬컴퍼니] 2021.11.22 jyyang@newspim.com

신영숙의 댄버스 부인은 속을 알 수 없는 맨덜리 저택의 집사다. 새로운 안주인인 '나'를 대놓고 무시하지만, 필요에 의해 다정하게 굴 땐 아리송한 느낌마저 든다. '나'와 막심을 향한 댄버스의 감정이 무엇인지, 레베카와는 어떤 관계였는지, 이 극의 서스펜스를 단단히 받치며 중심을 잡는다. 광기에 찬 얼굴로 떠나고 없는 레베카를 부르짖을 땐 서러움마저 느껴진다. 이미 지난 시즌에 다른 캐스트로 '레베카'를 본 사람이어도, 신영숙과 김준현, 이지혜 페어의 공연을 보면서 완전히 새로운 뮤지컬을 보는 듯한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다. 바로 공연만이 갖는 묘미가 극대화되는 셈이다. 

◆ 극장에 휘몰아치는 '레베카'의 존재감…이토록 뜨겁게 사랑받는 이유 

'레베카'를 처음보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그래서 레베카는 언제 나오냐'는 의문에 빠진다. 하지만 이 작품은 '레베카 빼고 다 나오는' 뮤지컬이다. 단 한 차례도 등장하지 않는 레베카의 존재감은 이 작품의 미스터리를 힘 있게 이끌어 나간다. 댄버스 부인과 막심, 나는 실체 없는 레베카의 환영에 휩싸여 각자의 이야기를 풀어내고, 객석 역시도 그들만큼이나 레베카와 이 뮤지컬의 드라마에 사로잡히게 된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2021 뮤지컬 '레베카' 공연 장면 [사진=EMK뮤지컬컴퍼니] 2021.11.22 jyyang@newspim.com

이제는 누구나 알법한 동명의 넘버를 부르는 댄버스 부인의 노래가 끝난 후엔 모두가 레베카에게 홀린 듯, 우레같은 박수가 쏟아진다. 광기에 찬 애정을 온 몸으로 발산하는 댄버스, 아리송한 미스터리와 함께, 이 뮤지컬을 받치는 또 하나의 축은 막심을 향한 '나'의 사랑이다. 마지막까지 긴장감을 놓을 수 없는 극한의 서스펜스와 어우러진 강렬한 로맨스, 국내 최고 배우들의 열연까지. '레베카'가 이토록 사랑받는 이유를 매일, 매회 공연에서 충분히 실감할 수 있다. 내년 2월 27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