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LX공사,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상용화 시연

  • 기사입력 : 2021년11월11일 16:03
  • 최종수정 : 2021년11월11일 16: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전주=뉴스핌] 고종승 기자 = LX한국국토정보공사가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rban Air Mobility‧UAM) 상용화를 위해 11일 수도권 도심항공교통 서비스 시연을 가졌다고 밝혔다.

UAM은 활주로 없이 도심 교통요지에 위치한 버티포트(vertiport‧UAM 이착륙장)를 환승센터, 터미널 또는 버스정류장처럼 활용해서 도심 저고도 공역(300~600m)을 운항하는 것으로 하늘 길 출퇴근이 가능케 할 차세대 모빌리티로 각광받고 있다.

LX공사 도심항공교통시연[사진=LX공사]2021.11.11 lbs0964@newspim.com

UAM 상용화를 위해서는 기체 안전성 인증, 운항경로 발굴 등 UAM 생태계 전반에 걸친 기술 개발 등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LX공사는 K-드론시스템 연구경험을 토대로 디지털트윈을 접목시켜 기상‧소음 등의 데이터를 융합하여 UAM 안전운항을 지원하는 3차원 정밀지도를 구축할 방침이다.

이날 행사에서도 디지털트윈과 드론관제시스템 등을 전시해 LX역할을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정부는 2025년 UAM 최초 상용화를 목표로 'K-UAM'을 확정했으며, 지난해에는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K-드론시스템 및 드론택시 실증행사 등을 개최한 바 있다.

lbs096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