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우리금융 "금감원 항소 결정 존중…소비자보호 최선 다할 것"

  • 기사입력 : 2021년09월17일 11:16
  • 최종수정 : 2021년09월17일 11: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우리금융지주가 금융감독원의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관련 1심 판결 항소 결정에 대해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우리금융지주 본점.

우리금융은 17일 금감원의 항소 결정 후 입장문을 통해 "금감원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향후 항소심 진행 여부와 관계없이 금융감독의 정책에 적극 협조할 것이며, 금융소비자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감원은 이날 오전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DLF 관련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에 대한 중징계 처분을 취소하라는 법원의 1심 판결에 대해 항소 결정을 발표했다.

박지선 공보실 국장은 브리핑에서 "금융위원회와 긴밀히 협의했고 법률자문 결과 개별 처분사유에 대해 법원의 추가적 판단을 받을 필요 있다는 점, 동일한 쟁점인 하나은행 소송이 진행 중인 점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항소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앞서 서울행정법원 행정11부는 지난달 27일 손 회장이 윤석헌 전 금융감독원장을 상대로 제기한 문책경고 등 중징계 취소 청구소송 1심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byh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