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재난

[재산공개] 김부겸 15억·김오수 16억 신고…이종인 총리공보실장 252억 '최고'

5월 2일~6월 1일 변동 전·현직 고위공직자 110명 재산 관보 게재
퇴직자 중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전 사장 177억 '최고'

  • 기사입력 : 2021년08월27일 00:00
  • 최종수정 : 2021년08월27일 00: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 = 뉴스핌] 김범주 기자 = 지난 5월 임명된 김부겸 국무총리가 15여억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김오수 검찰총장은 16여억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현직 고위공무원 중에서는 이종인 국무총리비서실 공보실장이 가장 많은 252억원의 재산을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5월 2일부터 6월 1일까지 임용됐거나 퇴직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110명에 대한 재산 등록사항을 27일 관보에 게재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 2021.08.22 pangbin@newspim.com

이번 재산공개에서 현직자 중에서는 이종인 국무총리비서실 공보실장이 252억501만원으로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했다. 이어 차상훈 보건복지부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161억8392만원)과 조성렬 외교부 주오사카대한민국총영사관 총영사(72억 7056만원)가 뒤를 이었다.

해당 기간 퇴직자 중에서는 김종갑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전력공사 전 사장이 177억3266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전 장관(129억 454만원)과 최기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전 위원장(81억 9997만원) 순으로 신고됐다.

김부겸 총리는 본인과 배우자 등 명의로 총 15억4316만원을 신고했다. 김 총리는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경북 영천시와 경기도 양평균 토지 1억9536만원과 대구광역시 수성구 만천동 아파트로 각각 1억9700만원을, 배우자 명의로 서울 마포구 공덕동 아파트 전세권으로 6억6000만원 등 총 10억540만원을 신고했다.

예금으로는 본인과 배우자, 자녀 명의로 3억6929만원을, 채무는 배우자 명의로 1억원을 각각 신고했다. 김 총리는 본인 명의로 4000만원의 채무가 있었지만, 전액 상환처리했다고 신고했다.

김오수 총장은 재산으로 총 16억8353만원을 신고했다. 본인 명의로 전라남도 영광군 홍농읍 밭과 대지로 194만원만원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아파트로 9900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예금으로는 본인과 배우자, 장녀 명의로 총 6억8540만원을, 본인 명의로 2011년식 그랜저 자동차(618만원)를 보유했다고 각각 신고했다.

wideope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