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기준금리 인상] 대출금리 4%대 인상 '속도'…가계 이자 부담 커져

기준금리 인상으로 대출금리 상승 속도 탄력
고강도 대출 규제에 이자 부담 더해져 '이중고'

  • 기사입력 : 2021년08월26일 11:06
  • 최종수정 : 2021년08월26일 14: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유리 기자 =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대출금리도 오를 예정이다. 은행 신용대출 금리와 주택담보대출(주담대) 금리가 이미 4%대까지 치솟은 가운데 상승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1700조원을 넘어선 가계부채의 상환 부담은 더욱 늘어나게 됐다.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시중은행들은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시차를 두고 대출금리도 인상할 방침이다. 이날 한국은행은 기준금리를 현 0.50%에서 0.75%로 0.25%p 인상했다.

새로운 대출규제 방식인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이 26일 시행된다. DSR은 개인이 상환해야 하는 연간 대출의 원금과 이자가 연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 등을 종합적으로 산정한 것으로 신용대출과 자동차할부금, 카드론 등 모든 종류의 부채를 포함한다. 기존의 총부채상환비율(DTI) 보다 대출요건이 까다로워 진다. 이날 시중은행의 대출 창고의 모습. /이형석 기자 leehs@

현재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일반신용대출 평균 금리는 연 3.03∼3.63% 수준이다. 카카오뱅크는 4.07%다.

지난해 7월 말 2.34~2.80%와 비교해 최대 1.27%p 상승했다. 지난해 7월은 한은이 기준금리를 0.75%p 크게 낮춘 영향이 은행 대출 금리에 본격적으로 반영되던 시기다.

직장인이 많이 찾는 마이너스통장 금리는 3.26~3.73% 수준이다. 지난해 2.43%~3.04%였으나 1년 새 최저금리가 0.83%p 올랐다.

신용대출뿐 아니라 주담대 금리도 꾸준히 높아졌다. 이날 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의 신규 취급액 코픽스 (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기준 변동금리 주담대 금리는 3.42%~4.22%를 기록했다. 지난해 8월 변동금리 주담대 금리는 2.04%~3.90%였는데 1년 새 최대 1%p 넘게 오른 것인다.

그간 대출금리가 오른 것은 경기회복에 따라 시장금리가 오르고 은행들이 자체 금리를 올렸기 때문이다. 특히 대출금리는 당국의 고강도 대출규제로 시장금리보다 더 뛴 상황이다. 은행들이 대출 급증을 막기 위해 가산금리를 높이고 우대금리를 축소한 결과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6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으로 대출금리 상승 속도는 더 빨라질 수밖에 없다. 이달 인상에 이어 올해 안에 추가 금리 인상이 있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여소민 유진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국고채 3년 금리는 이미 2~2.5회 금리인상 가능성을 반영하고 있다"며 "8월 금리인상 여부 자체보다는 연내 두 차례 금리인상에 대한 힌트가 나올지 분위기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가계대출 급증을 누르기 위한 대출 규제도 금리를 계속 끌어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고승범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추가 대책을 내놓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대출자들의 이자 부담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지난 6월 말 기준 가계대출잔액 1705조원 가운데 변동금리 비중은 72.7%다. 금리가 0.25%p 오르면 산술적으로 3조원 이상 이자가 늘어난다. 한은은 대출금리가 총 1%p 오를 경우 이자부담이 11조8000억원 증가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이번 금리 인상뿐 아니라 추가 인상 가능성도 있다"며 "가계대출 조이기가 금리 인상과 맞물려 신규 대출자의 부담은 커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