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태릉CC 공급 6800가구로 축소...과천청사도 신도시·갈현동에 대체 공급

8·4 공급대책 핵심지 태릉·과천, 일부 대체지로 변경
태릉CC, 공급규모 줄이고 노원구 내 추가 확보
과천, 신도시 용적률 상향과 신규택지로 선회
국토부, 타 도심 공급사업도 속도 기대

  • 기사입력 : 2021년08월25일 11:00
  • 최종수정 : 2021년08월25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정부가 1만가구 조성을 목표로 추진하던 노원구 공릉동 태릉골프장(CC) 택지개발사업에 공급 규모를 6800가구로 줄이기로 했다. 줄어든 가구는 주변 지역에서 확보할 계획이다.

과천청사 대체지도 과천지구 계획변경과 갈현동 일대 개발로 애초 공급계획이던 4300가구를 맞추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25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태릉·과천 개발구상 확정안을 발표했다.

정부가 지난해 8·4 대책에서 제시한 신규택지 총 18곳을 통한 공급 계획은 3만3000가구다. 서울에 주택공급을 확대하기 위한 조치다. 이중 태릉CC와 과천청사는 핵심지역으로 꼽혔으나 지방자치단체와 지역주민의 반발로 사업 진행이 장기간 표류했다.

노원구 태릉CC 택지개발 조감도<자료=국토부>

태릉CC는 지자체와 지역민의 저밀개발 요구에 따라 1만가구 계획에서 6만8000가구로 축소한다.

줄어든 공급물량은 대체지역에서 채워넣는다. 대상 지역은 ▲수락산역 역세권 도심복합사업(600가구), ▲노원구 내 도시재생사업(600가구) ▲하계5단지(1500가구)·상계마들(400가구) 노후 영구임대 재건축 등이다.

이 지역에는 공원과 녹지공간을 확대한다. 공공주택지구 녹지율을 40%로 확대하고 지구 외 훼손지 복구사업으로 50% 수준의 녹지도 확보한다. 기존 택지지구의 평균 공원녹지율은 25~30%다.

또 여의도공원 규모의 호수공원을 조성(24만㎡)하고 기존 폐선길·태릉과 연계한 광역 녹지축도 구축한다. 사업지구 내 역사문화보전지역은 원형대로 보전하고 화랑로 일부 지하화 등을 통해 역사문화공간도 조성한다.

이날부터 주민공람을 시작으로 내년 초까지 지자체 등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지구지정, 광역교통개선대책을 확정한다. 2023년 상반기 지구계획을 승인하고 2024년 입주자모집, 2027년 준공 및 입주 예정이다.

과천정부청사 부지는 주민 반발을 고려해 주택공급 계획을 대체부지로 수정했다.

과천신도시의 용적률 상향을 3000가구를 확보하고 과천시 갈현동 일원 신규 택지로 1300가구를 공급한다. 과천청사 부지에서 계획했던 4000가구보다 300가구 늘렸다.

이번 조치로 과천신도시는 공동주택 용적률이 168%에서 188%로 높아졌다. 주상복합 용지 용적률도 500%에서 600% 상향됐다.

과천신도시의 변경된 토지이용계획은 내년 상반기 지구계획 승인을 추진한다. 갈현지구도 내년 상반기 지구지정을 목표로 한다.

과천청사 대체부지로 결정된 갈현동 신규택지 위치도<자료=국토부>

8·4대책 핵심부지인 태릉지구·과천청사의 대체지 사업이 본격 추진되는 만큼 마포구 서부면허시험장(3500가구), 상암DMC 미매각부지(2000가구) 등의 다른 도심사업도 탄력을 받을 것이란 게 국토보측 설명이다.

윤성원 국토부 1차관은 "태릉·과천지구는 서울시, 노원구, 과천시 등과의 협의를 거쳐 오늘부터 주민공람 등 본격적인 개발 절차에 착수한다"며 "서울 내 다른 도심 공급 사업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leed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