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커피는 가라' 중국 애국소비 나이차 돌풍, 20조원 시장 정부기관도 군침

커피 맹추격에도 밀크 티 시장 콘크리드 수요층 형성
우체국 택배 금융 편의점 약국 농약 비료 찻집까지

  • 기사입력 : 2021년06월16일 15:17
  • 최종수정 : 2021년06월17일 00: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홍차 찻닢에 약간의 흙 설탕을 섞어 볶다가 우유를 넣고 약한 불로 5분 정도 더 가열한다. 적당히 끓은 뒤 채에 받쳐 컵에 따르고 얼음과 함께 미리 삶아 놓은 콩알만한 녹말 옹심이를 넣어 몇번 저어준다'. 지난 주말 중국인 등산 동호회의 한 회원은 밖에서 식사를 마친 뒤 베이징 하이덴 구 자신의 집에 회원 몇명을 초대해 커피보다 훨씬 간단한 방식으로 이렇게 나이차 몇잔을 만들어냈다. 

중국 나이차 시장과 소비 열기가 갈수록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중국에 커피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지만 신식 차음료 나이차(奶茶, 밀크 티) 시장도 이에 뒤지지 않는 약진세를 보이고 있다. 나이차는 차와 과일 우유등의 배합에 따라 모두 14종이 넘는다. 나이차는 커피보다 다소 가격이 저렴한 편이다. 중국 대도시 기준 대체로 나이차 가격이 7~23위안 이라면 커피 한잔은 30위안 안팎이다.

나이차와 커피 소비층은 연령과 수입, 도시와 농촌 등의 여건에 따라 차이를 보인다. 용돈에 의존하는 대학생들은 나이차를 많이 마시는 편이다. 직장인이 된 뒤에는 대학생때 보다 커피를 마시는 사람들이 많아지지만 젊은 직장인중엔 아침과 점심에 커피와 나이차를 번갈아 마시는 사례 또한 늘어나고 있다.

시장 조사보고서에 따르면 연령대가 어리고 소도시 젊은이 일수록 커피보다 나이차를 더 많이 마시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주말 하이덴구 등산 동호회 회원 집에서 만난 20대 중반 장시성 출신 회원은 자신이 고등학교때 처음 커피를 마셨다고 소개했다. 조사 보고서는 27%의 소비자들이 나이차를 마시는데 월평균 400 위안을 지출한다고 밝혔다.

중국의 나이차 시장(밀크티) 시장이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는 가운데 2020년 코로나19 발생에도 불구하고 시장규모가 1020억 위안으로 1000위안을 돌파했다. 나이차 매장은 일선 대도시에선 이미 포화상태에 처했으며 중국 전역에 걸처 약 48만 개 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중국 베이징의 연인이 나이차 전문 매장인 시차 점포 앞을 지나고 있다. 2021.06.16 chk@newspim.com

나이차는 우유가 아니라 대부분 원가가 싼 분유로 만들어지기 때문에 매출 총이익률이 60%에 달한다. 여기에 팥 옹심이나 예궈(열대과일)등이 첨가되면 한잔에 10위안 대 가격이 20위안 안팎으로 올라간다.

나이차는 커피와 달리 그렇게 특별한 기술과 노하우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매장 임대료가 가장 큰 문제인데 테이크 아웃과 배달 소비가 늘어나면서 매장 임대 부담도 완화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업계 전문가들은 낮은 시장 진입 장벽 때문에 전국적으로 매장 수가 빠르게 늘고 있다고 말한다.

중국에는 현재 시차와 코코, 차옌웨서 등 전국적으로 유명한 신식 나이차 브랜드들이 빠른 영업 확장세를 보이고 있다. 가격이 저렴한데다 젊은이들은 홍차와 설탕을 볶을 때 만들어진 달콤한 차 향, 고소한 우유 맛이 곁들여진 나이차 특유의 풍미에 점점 깊이 빠져들고 있다.

나이차(밀크티) 시장이 황금시장으로 부상하자 거대한 국유기업 집단인 중국 우정국(우체국)이 유혹을 뿌리치지 못하고 밀크티 시장에 발을 디디고 나섰다. 우정국은 최근 중국 남부 푸젠(福建)서의 성 수도인 푸저우(福州)에 '요우양더차(邮氧的茶)'라는 1호 나이차 매장을 개설했다.

중국 우정국은 우리와 비슷하게 우편 배송업무와 금융(은행)서비스를 핵심 비즈니스로 하고 있다. 여기에다 최근에는 편의점 호텔 약국 비료 농약 판매 등으로 사업을 다각화하고 있다. 이중 주력사업인 배송 업무는 산경제 콰이디 물류 기업과의 경쟁에서 밀려나고 은행 업무는 전업 은행들과 비교해 맥을 못추는 상황이다.

중국 우정국은 매장 수의 우세를 경쟁 포인트로 삼아 나이차 사업을 펼쳐나간다는 전략이다. 우정국은 산하에 5만 4000여개 우체국과 60만여개 가맹점을 거느리고 있다. 현재 매장 수에서 우세에 있는 미쉐빙청(蜜雪冰城)도 전국 점포가 1만개에 그친다. 앞으로 우정국의 나이차 사업이 탄력을 받게 되면 중국 나이차 산업 판도에  엄청난 지각변동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